2020.09.18 (금)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9.4℃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19.4℃
  • 구름조금대구 18.0℃
  • 흐림울산 19.5℃
  • 맑음광주 17.9℃
  • 구름많음부산 19.7℃
  • 맑음고창 16.9℃
  • 구름조금제주 20.7℃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1994년은 7월, 장마가 끝난 후 이상고온 현상으로 무더위가 계속됐다. 광주 38.5℃, 전주 38.2℃를 기록하면서 55년 만에, 서울도 최고 38.4℃를 기록하면서 51년 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당시 기상청 관측결과 전국의 58.4%에서 일 최고기온이 경신되었을 정도로 폭염이 전국을 휩쓸었다. 이로인해 무려 3천384명이 사망했다.

2013년 여름도 폭염으로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다. 산업피해도 많이 발생했다. 경기, 인천, 충남, 전북, 경북 등 705 농가에 가축 1천985천수(닭 1천664천수, 오리 242천수, 돼지 2천133두 등)가 폐사되었다. 낙동강 하천 구간에 녹조가 발생하면서 피해를 키웠고 아열대 지역에서 주로 서식하는 침입 외래종 ‘등검은말벌’ 등이 확산, 생태계도 교란 시켰다.

그런가 하면 1995년 7월 12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시카고는 가마솥 무더위를 보였다. 최고 온도가 40.0℃에 달하는 폭염이었다. 7월 11일부터 27일 사이에 465명이 고온 때문에 사망했다. 그 중 반 이상이 75세 이상의 노약자였다. 1994년 여름, 일본은 75일간 연속 30℃를 넘는 고온을 기록했다. 최고 기온은 39.1℃에 달했다. 당시 고온으로 사망한 사람이 7월에는 655명, 8월에는 733명이었다. 희생자들의 반 이상이 노약자였다. 유럽도 폭염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2003년 8월 프랑스, 독일 등 유럽 8개국에서는 7만 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그중 대부분이 혼자 집에서 생활하는 노인들이었다. 짧은 시간에 사망자 수가 많아 시체를 병원에 수용하지 못할 정도였다.

하지만 우리는 폭염에 대해 의외로 무심하다. 또 폭염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알려 하지 않는다. 기상재해중 가장 많은 영향을 주는 것이 폭염이지만 말이다. 그래서 나라마다 폭염에 대한 주위를 환기킨다. 폭염특보가 그것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최고 섭씨 33도 이상 2일 정도 지속될 때 폭염주의보를, 35도 이상인 경우가 2일 이상 지속될 때 폭염경보 를 내린다. 본격적 더위가 시작되면서 경기도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극서(極暑)를 이길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정준성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