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8.2℃
  • 박무서울 24.7℃
  • 대전 23.9℃
  • 대구 25.4℃
  • 흐림울산 28.1℃
  • 천둥번개광주 24.7℃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32.3℃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8.0℃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설훈 “정기국회 정리되고 내년 1월초 전면 개각”

 

 

 

더불어민주당 설훈(부천 원미을) 최고위원은 12일 개각 시기에 대해 “예산안이나 패스트트랙 등 입법 사안과 정기국회가 정리가 된 뒤 12월을 끝내고 1월 초순쯤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 저널’에 출연해 “개각 문제는 전적으로 대통령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어떻게 판단하고 계신지는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그(1월 초순) 전에 해야 할 이유는 없을 것 같다”면서 “물론 법무부 장관(자리)은 (공석인지) 오래됐기 때문에 보완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전면 개각은 내년에 가서 하는 게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에 출마할 의원들은 사퇴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되기 때문에 아마 그쯤에서 (전면 개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설 최고위원은 법무부 장관 후임자와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여러 가지 생각을 해서 결정한 것이니 ‘감 놔라 배 놔라’ 할 처지는 아니지만 전해철 의원이 가장 많이 물망에 올랐다”면서 “이제 서서히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탕평 인사’ 방침에 대해서는 “야당 쪽에도 좋은 분들이 계시면 같이 하자고 제안을 할 것”이라며 “이번에는 야당 쪽 인사들도 함께 하는 기회가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