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6.1℃
  • 맑음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22.8℃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신세계, 백화점 호조·면세사업 안정에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백화점 영업 호조와 면세 사업 안정화에 힘입어 신세계가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코스피 상장사 신세계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약 95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6.6%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은 약 1조6천2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약 521억원으로 37% 늘었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인천터미널점 철수로 총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오히려 늘었다.

3분기 총매출액은 9천52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0.2% 감소했다.

그러나 이는 인천터미널점과 SSG닷컴으로 이관된 백화점 온라인몰의 매출을 합친 수치로 오프라인 기존 점 매출만 비교하면 오히려 4.6% 늘었다.

특히 강남점과 본점 등 대형점포의 성장세가 두드러졌고 명품(33%)과 남성(10%), 가전(8%), 아동(6%), 잡화(6%) 등 식품을 제외한 전 품목의 매출이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도 506억원으로 전년 대비 7.9% 신장했다.

신세계면세점의 3분기 매출액은 7천8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8% 신장하면서 분기 최대 매출에 힘을 보탰다.

명동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강남점은 93% 신장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강남 등 대형점 중심의 백화점 영업 호조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품과 패션 부문 외형 확대, 면세 사업의 안정화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최영재기자 c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