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흐림동두천 28.1℃
  • 구름많음강릉 32.4℃
  • 흐림서울 28.2℃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29.5℃
  • 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30.5℃
  • 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조금제주 34.0℃
  • 흐림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8.4℃
  • 흐림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30.2℃
  • 흐림경주시 30.0℃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화성 8차사건 재심 열리면 이춘재 증인출석 의사 밝혀”

윤씨 변호인 “증인 신청된 것 알아”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인 이춘재(56)가 ‘진범 논란’이 일고 있는 8차 사건의 재심이 열리면 증인으로 출석할 의사를 밝힌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이 사건 재심을 청구한 윤모(52)씨 측에 따르면 이춘재는 최근 자신을 수사하는 경찰에 재심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윤씨의 한 변호인은 “이춘재는 이 사건에 대한 재심이 청구됐고, 자신이 증인으로 신청된 사실을 전해 들었다고 한다”며 “이에 대해 이춘재는 재심 법정에 증인으로 설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윤씨 측은 지난 13일 수원지법에 정식으로 재심청구서를 제출했다.

윤씨 변호인들은 형사소송법 420조가 규정한 7가지의 재심사유 중 ▲새롭고 명백한 무죄 증거(제5호) ▲수사기관의 직무상 범죄(제1호 및 제7호)를 재심청구 이유로 들었다.

문제의 화성 8차 사건은 지난 1988년 9월 16일 화성군 태안읍 박모(당시 13세)양의 집에서 박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범인으로 검거된 윤씨는 20년을 복역한 뒤 2009년 가석방됐으나, 최근 화성 사건의 피의자인 이춘재의 자백이 나온 뒤 재심 청구를 준비해왔다.

/박건기자 90vi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