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8℃
  • 흐림강릉 29.7℃
  • 서울 25.8℃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조금대구 29.5℃
  • 구름조금울산 26.9℃
  • 맑음광주 26.3℃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조금고창 26.4℃
  • 구름조금제주 28.6℃
  • 흐림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5.7℃
  • 흐림금산 28.3℃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6.0℃
기상청 제공

女핸드볼 세계선수권 결선리그 한국, 세르비아에 33-36으로 져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제24회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첫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8일 일본 구마모토현 아쿠아 돔에서 열린 대회 9일째 결선리그 1조 첫 경기에서 류은희(파리92·10골)와 이미경(부산시설공단), 신은주(인천시청·이상 6골)가 분전했지만 세르비아에 33-36으로 패했다.

조별리그를 3승 2무, 1위로 통과한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6경기 만에 처음으로 패배를 기록했다.

예선 성적 포함, 2무 1패가 된 한국은 남은 노르웨이, 네덜란드와 경기에서 모두 이겨야 각 조 상위 2개국이 나가는 4강 토너먼트 진출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한국은 이날 경기 초반부터 5골 차 안팎으로 끌려다니며 고전했다.

전반을 16-21로 두진 한국은 후반 막판에 이미경, 류은희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 차를 3골까지 좁혔지만 더이상 추격에는 실패했다.

한국은 9일 노르웨이와 결선리그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