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0.6℃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6.6℃
  • 흐림대구 24.3℃
  • 천둥번개울산 22.6℃
  • 흐림광주 27.0℃
  • 천둥번개부산 22.7℃
  • 흐림고창 28.1℃
  • 흐림제주 25.6℃
  • 흐림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창룡문]진퇴현은(進退見隱)

삶은 선택의 연속이다. 특히 권력을 향한 삶은 더욱 그렇다. 진퇴현은(進退見隱), 즉 나아가고, 물러나고, 나타나고 숨는 것을 무한 반복해야 하기 때문이다. 만약 이중 하나라도 선택을 잘못하면 패가망신을 할 수도 있고, 인생에 오점을 남길 수도 있다. 일찍이 이를 간파한 공자는 ‘천하에 도가 있으면 나아가고 도가 없으면 은거하라’고 설파 했다. 군자는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정확히 알아서 처신해야 한다는 의미다.

하지만 어디 쉬운 일인가. ‘오뉴월 겻불도 쬐다 나면 서운하다’는 속담이 있다. 사람의 본심은 원래 이 같다. 아무리 하찮은 것도 옆에 있다 없으면 섭섭하기 마련 이어서다. 그러니 모두가 부러워하는 권한을 쥐고 있다 막상 그것을 내려 놓으려면 얼마나 어렵겠는가.

권력의 중심으로 나아가는 게 쉬운 일이 아닌 것처럼 중심에서 물러나는 일은 더욱 힘들다. 그렇지만 스스로 물러날 때를 안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상황에 따라 여가가지 교훈을 우리에게 남겨서다. 욕심으로 물러날 때를 놓쳐 화를 입는 경우도 비일비재 하며 욕심을 내려놓지 않고 권력을 향해 맹진(猛進)하다 쌓아온 부와 명예를 하루아침에 잃기도 해서다. 결국 몸은 몸대로 망가지고, 이름은 이름대로 무너지는 꼴이다. 승패가 반듯이 가려지는 정치판에선 더하다.

나아가고 물러남은 용기를 필요로 한다. 적당한 때를 놓치면 낭패를 당한다. 사실 이렇게 보면 앞으로 나아가는 일보다 물러나는 것이 더 어렵다. 수많은 욕망에 눈과 마음이 쉽게 어두워지기 때문이다. ‘물러남에 용기가 필요하다’는 뜻의 ‘용퇴(勇退)’라는 말. 이런 욕망을 끊는 일은 아무나 할 수 없다 해서 생겼는지 모른다.

권력을 향해 나아갈 줄만 알았지 적절한 시기 물러서지 못하는 사람들이 우리사회엔 너무 많다. 특히 정치판이 그렇다. 자리가 아무리 탐나도 있어서는 안 될 자리라면 한시라도 빨리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지혜로운 처신이다. 최근 이런 처신을 하는 정치인들이 늘고 있어 다행이다. 한국 정치의 변화를 위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는 중견 여야 정치인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정준성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