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1℃
  • 흐림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3.7℃
  • 흐림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4.2℃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수원청개구리 보호, 서식지 보전해야”

수원시 생물다양성 포럼
생태계·생물종 보전 모색
떼까마귀 관리방안도 논의

멸종위기 1급 보호종인 수원청개구리를 보호하려면 체계적인 연구 활동으로 서식지 보전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수원시는 1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수원시 생물다양성 포럼’을 열고, 생태계·생물종을 보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주관으로 전문가·환경활동가·시민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포럼에서 이정현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책임연구원은 ‘수원청개구리 현황과 복원계획’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에서 수원청개구리 서식지 보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정현 책임연구원은 “수원청개구리는 다른 청개구리에 비해 이동이 적고, 좁은 행동권을 갖고 있다. 멸종위기 1급 보호종인 수원청개구리를 보호하려면 우선적으로 서식지 보전에 집중해야 한다”며 “수원청개구리 증식 연구를 위한 건강한 사육환경 조성과 서식지 특성·행동권 등에 관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수집·분석해 서식지를 보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기섭 ㈔한국물새네트워크 상임이사는 ‘떼까마귀의 생태와 수원의 떼까마귀 서식 관리’를 주제로 지역사례 발표에서 “까마귀는 과거 동양권에서 신성하게 여겨졌으나 개체 수 증가로 최근 해조로 취급받고 있다”며 “수원의 떼까마귀를 지혜롭게 관리하려면 시민들의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떼까마귀가 전기줄이 아닌 숲에서 잠을 잘 수 있도록 방안을 연구·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정토론에서는 김충관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사무처장을 좌장으로 김한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 조성식 극동대학교 교수, 류현상 칠보생태환경체험교육관장, 홍은화 수원환경운동센터 사무국장 등이 참여해 생물다양성 보전 방안을 논의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이 수원청개구리 등 생물다양성 보전 활동에 적극적인 시민 참여를 유도하고, 떼까마귀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안직수기자 jsah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