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24.1℃
  • 대전 21.4℃
  • 흐림대구 20.6℃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19.9℃
  • 부산 19.5℃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22.7℃
  • 맑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서울은 주춤 수도권은 껑충부동산 ‘풍선효과’ 현실로

‘강남 피하자’ 조정대상 풀린 고양 일대 최대 5천만원↑
용인 신명스카이뷰·광명 철산12단지·수원 영통 등 상승세
재계약 등 수요 증가에 도내 아파트 전셋값도 강세 지속

12·16 부동산대책 발표 한 달

정부의 12·16 부동산대책 발표 한 달을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둔화한 반면 고양, 용인, 광명, 수원 등 도내 일부 지역의 집값 오름세가 이어지며 우려했던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규제가 강력한 서울 강남권을 피해 비강남권이나 수도권의 저평가 지역에 투자 매수세가 몰리며 반사이익을 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에서 풀린 고양시 일대는 최근 12·16 대책 덕까지 보며 가격이 뛰고 있다.

일산서구와 일산동구 아파트값은 조정대상지역 해제 이후 2천만~5천만원가량 오른 곳이 많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일산동구 식사동 위시티4단지 자이는 전용 134㎡는 현재 호가가 6억원으로 최근 한 달 새 2천만∼3천만원가량 올랐다.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신명스카이뷰 전용 84.9㎡는 이달 4일 6억2천500만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달 최고가(5억9천500만원)보다 3천만원 오른 것이다.

광명시 철산12단지 전용 53㎡는 대책 발표 전인 지난달 14일 실거래 가격이 5억7천만원이었는데 현재 시세가 6억3천만원 선으로 올랐다. 재건축 추진 호재로 호가가 뛰는 것이다.

철산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보니 이곳에 투자해 단기 시세차익으로 종잣돈을 모으려는 사람들이 계속해서 유입되고 있다”며 “12·16대책의 대출 규제 때문인지 전세를 끼고 소액투자를 할 수 있는 아파트가 더 인기”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수원시 영통구 일대도 지난주는 1주일 전보다 0.24% 올랐다. 지난해 12월 마지막 주 상승폭은 0.81%까지 치솟았다. 7월 둘째 주부터 올해 1월 첫째주까지 27주 연속 상승세다.

구리시 아파트도 지하철 개통 호재 영향 탓에 0.4% 가격이 오르며 지난해 12월16일 이후 높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이 계획대로 2023년 9월 개통되면 강남 접근성이 좋아져 구리시의 집값은 더욱 요동 칠 것이라는게 업계의 관측이다.

이에 비해 강남의 영향을 직접 받는 분당신도시는 12·16대책 발표 이후 관망세가 짙어진 분위기다.

같은 기간 도내 아파트 전셋값도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용인 수지구(+0.59%)는 판교·분당 등지 업무지구까지 접근성이 좋은 풍덕천·동천동 중심으로 전셋값이 올랐다. 안양시 동안구(+0.58%)도 교육 환경이 양호한 평촌동을 중심으로 전세가격 상승 규모가 확대됐다. 화성지역(+0.43%)은 정주여건이 양호한 동탄신도시를 중심으로 상승했다.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연초 분위기와 이사수요가 줄어 전셋값 상승폭이 줄었지만, 세입자와의 재계약을 비롯한 전세 수요가 늘어난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주철기자 jc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