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2℃
  • -강릉 18.9℃
  • 흐림서울 21.7℃
  • 대전 19.1℃
  • 대구 18.4℃
  • 울산 18.9℃
  • 광주 20.3℃
  • 부산 18.8℃
  • -고창 20.9℃
  • 제주 24.9℃
  • -강화 21.2℃
  • -보은 18.3℃
  • -금산 18.9℃
  • -강진군 21.6℃
  • -경주시 18.4℃
  • -거제 19.5℃
기상청 제공

고양시, 생활속 거리두기 ‘QR코드’ 도입

불특정 청사방문자 스마트 관리

고양시가 차별화된 코로나19 대응책의 일환으로 QR코드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에 따라 청사출입을 간편하면서도 스마트하게 관리하고, 정확한 방문자들의 인적사항을 활용해 코로나19와 관련된 비상상황에 손쉽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18일 시에 따르면 이 QR코드는 불특정 다수의 방문자를 데이터베이스화 해 운영하는 시스템으로, 방문자는 QR코드를 스캔해 개인정보동의, 성명, 핸드폰번호, 방문부서 등의 관련정보를 입력하게 된다. 핸드폰 미 소지자 및 QR코드 이용 거부자는 PC에 입력해야 한다.

입력한 정보는 2주 후 자동 삭제된다.

시는 청사 출입통제 QR코드 생성작업과 출입자 개인정보입력 PC설치 작업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안내문 부착 등과 같은 준비작업을 끝낸 후 오는 25일부터 시청 본관에서 QR코드 시스템을 우선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후 각 구청, 행정복지센터 등은 물론, 민간영역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방문자들의 정확한 인적사항 관리를 위해 QR코드 시스템을 적용하면 사전에 정확하게 입력된 정보를 활용해 방문내역과 인적사항을 장부에 적고 용건을 묻고 답하느라 어수선했던 출입구의 번잡함을 확연히 줄일 수 있으며, 방문하는 모든 인원의 인적사항을 철저하고 스마트하게 관리할 수 있어 혹시 발생할 수 있는 방역망의 틈새도 철저하게 메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양=고중오기자 g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