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동두천 20.6℃
  • -강릉 21.9℃
  • 맑음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3.3℃
  • 흐림광주 23.9℃
  • 박무부산 21.8℃
  • -고창 23.2℃
  • 박무제주 22.9℃
  • -강화 22.5℃
  • -보은 22.9℃
  • -금산 24.0℃
  • -강진군 23.7℃
  • -경주시 22.1℃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직원 확진자 나와 폐쇄됐던 용인 강남병원 업무 재개

방사선사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돼 일시 폐쇄됐던 용인 강남병원이 하루 만에 업무를 재개했다.

용인시는 20일 강남병원이 이날 오전 9시부터 다시 문을 열고 외래 진료 및 선별진료소 업무를 재개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남병원은 방사선사로 근무하는 20대 남성 A씨가 18일 밤 11시 30분 확진돼 19일 새벽 병원 코호트 격리, 입원환자 174명과 야간 병원 근무자 39명 이동금지, 병원 직원(426명) 출근 금지 조처가 내려졌다.

용인시 보건당국은 19일 역학조사를 통해 방사선사 11명 등 병원 동료 13명, 입원환자 14명, 영상의학과 방문 외래환자 84명 등 총 111명을 A씨의 밀접접촉자로 분류했다.

이들 가운데 병원 동료 13명과 입원환자 14명이 검체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고, 외래환자 84명은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지난 16일과 18일 안양의 집에서 지하철을 이용해 병원으로 출·퇴근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오전 8시 45분 출근해 병원 2층 엑스레이 실에서 근무한 A씨는 정오쯤 발열·몸살·기침 증상이 나오자 자신이 일하는 강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받고 확진됐다.

A씨는 이태원 방문 이력은 없으나, 지난 15일 안양시의 룸술집 ‘자쿠와’에서 이태원 방문 뒤 19일 확진된 군포 33번 환자(20세 대학생), 수원 55번 환자(20대 대학생)와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최영재기자 c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