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4℃
  • 맑음서울 24.7℃
  • 맑음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1.5℃
  • 맑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2.9℃
  • 맑음고창 24.0℃
  • 구름조금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1.8℃
  • 맑음금산 22.5℃
  • 맑음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2군 뛴 수원FC, 승부차기 끝 FA컵 16강 진출

연장 120분간 2-2 비긴 뒤 승부차기서 5-4 신승
성남FC, 충남 아산FC 1-0 제압하고 16강 합류
김포시민축구단은 광주FC와 승부차기 끝 아쉬운 패배

 

프로축구 K리그2 선두 수원FC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K리그1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를 꺾고 FA컵 16강에 진출했다.

 

수원FC는 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24강)에서 2군 선수들을 투입하고 인천과 연장전까지 120분간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신승을 거뒀다.

 

이로써 수원FC는 화성FC(K3리그)를 4-0으로 대파한 부산 아이파크와 오는 15일 16강 전을 치르게 됐다.

 

현재 K리그2에서 5승 3패, 승점 15점으로 리그 선두에 올라 있는 수원FC는 오는 4일 열리는 서울 이랜드와 정규리그 9라운드를 대비한 듯 2군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다.


전반 초반부터 인천과 치열하게 맞붙은 수원FC는 전반 6분 만에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낮은 크로스를 전정호가 쇄도하며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수원FC는 후반 9분 이준석에게 동점골을 내줬지만 후반20분 전정호의 크로스를 인천 수비수 김연수가 처리한다는 것이 자책골로 연결되며 다시 2-1로 앞서갔다.

 

그러나 수원FC는 후반 29분 강민명의 자책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갔다.

 

연장전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수원FC는 인천의 첫번째 키커 김도혁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온 뒤 키커는 모두 골을 성공시켜 힘겹게 승리했다.

 

K리그1 성남FC는 K리그2 충남아산FC와 홈경기에서 전반 31분 토미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했고 K3리그 김포시민축구단은  K리그1 광주FC와 120분간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5로 패해 아쉽게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밖에 안산 그리너스FC, FC안양은 대전 하나시티즌과 대구FC에 각각 0-2로 패해 3라운드에서 탈락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