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6.6℃
  • 서울 25.9℃
  • 박무대전 26.8℃
  • 박무대구 27.7℃
  • 박무울산 27.3℃
  • 박무광주 27.4℃
  • 박무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7.1℃
  • 박무제주 28.4℃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많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조금거제 26.8℃
기상청 제공

"코로나야, 바이러스야" 혐오표현 확산…도교육청, 대응자료 배포

 

최근 코로나19 상황에서 확진자와 확진자 가족, 특정 종교 등에 대한 혐오표현과 차별 사례가 확산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코로나19가 확산된 특정 국가·지역·종교 학생에 대해 '코로나야', '바이러스야'라고 지칭하거나, 이들이 수업을 듣지 않게 해달라고 학교에 요구한다는 것이다.

 

또한 길 가던 중국인에게 '돌아가라' 소리치거나, 식당 앞에 '중국인 출입금지'를 부착한 사례도 있었다.

 

해외 일부 국가에서는 한국인을 포함한 동양인의 수업 참석을 금지하기도 했으며, 코로나19를 옮기지 말라며 한국인에게 시비를 걸고 폭행한 사례도 있다.

 

이러한 해외 사례 때문에 지난 6월 국가인권위원회가 발표한 ‘2020 차별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에서는 무려 91.1%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속에서 나도 언제든 혐오와 차별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이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평등한 학교문화 조성을 위한 ‘학교에서의 혐오표현 대응을 위한 안내’ 자료를 제작해 배포했다고 6일 밝혔다.

 

혐오표현이 학교 현장에 영향을 미칠 것을 감안, 근절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인식해 학교 구성원들이 혐오표현을 차단·예방하고 대응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이다.

 

안내자료에는 코로나19 관련 내용 외에도 '김치녀, 성괴'(성별 혐오표현), '급식충, 틀딱'(나이 혐오표현), '짱깨, 똥남아, 흑형'(인종과 출신국가 혐오표현) 등 일상에서 벌어지는 혐오표현 사례와 그 위험성, 학교 구성원의 역할과 혐오표현 대응 방법 등을 담았다.

 

도교육청은 또 학교 특성과 상황을 고려한 혐오표현 대응 교육을 할 수 있도록 안내자료와 함께 온라인 카드뉴스도 제작·배포했다.

 

도교육청 김인욱 학생생활인권과장은 "이번 안내자료를 활용해 학교에서 혐오표현 예방 교육과 인간 존엄성 교육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와 국가인권위원회가 '인권존중 학교를 위한 평등 실천 혐오표현 대응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민주시민 교육의 장인 학교가 인간의 존엄과 평등의 가치에 무게를 두어 학생을 가르쳐야 하며, 모든 교육주체가 혐오표현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혐오와 차별 없는 안전한 학교를 만들겠다는 내용이 골자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