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2.1℃
  • 서울 24.9℃
  • 대전 24.5℃
  • 대구 23.3℃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5.3℃
  • 흐림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사설]안희정 상가 조화 시비…‘강퍅한 정치’ 실망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모친상 빈소에 주요 공직자들이 조의를 표한 일을 놓고 말이 많다. 수행 여비서를 성폭행한 죄로 수감 중인 안 전 지사가 모친상을 당하자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박병석 국회의장,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주요 정치인들이 조화와 조기를 보냈다. 이를 놓고 일부에서 야멸찬 비난이 쏟아내고 있다. 상사(喪事)의 비극에 인간의 정을 표시한 일을 놓고 펼치는 ‘강퍅한 정치’가 소름을 부른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로 대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안 전 지사 빈소에 여권 정치인부터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조화와 조기를 보내고 있다”며 “오늘의 행태는 정말 책임을 통감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오늘과 같은 행태가 피해자에게, 한국 사회에 ‘성폭력에도 지지 않는 정치권의 연대’로 비치진 않을지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의 입장표명에 대한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의 날카로운 비판이 눈에 띈다. 하 의원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정의당 참 못됐다”며 “안희정 전 지사가 죄를 저질렀다고 해도 정치적 동지였던 사람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최소한의 슬픔을 나누는 게 인간적 도리”라고 운을 뗐다.


하 의원은 또 “더욱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김정일(북한 전 국방위원장)이 죽었을 당시 우리 정부 차원에서 조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반인륜범죄자의 죽음에는 애도를 주장하고 안 전 지사 모친상에는 조화도 못 보내게 하는 건 도대체 무슨 기준인가”라고 매섭게 지적했다.


국회 내 여성 근로자 페미니스트 모임인 ‘국회 페미’나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등 시민단체의 비판은 이해할 만하다. 특히나 “피해자 김지은 씨는 안 전 지사로부터 제대로 사과 한마디 듣지 못했고, 인신공격과 모욕 속에 제대로 살고 있지 못함을 상기해야 한다”며 피해자인 김지은 씨를 걱정하는 목소리는 공감할 만하다. 그러나 정의당 등이 여야 인사들의 안희정 모친상 조위 조문을 확대해석하며 힐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안희정의 범죄와 초상(初喪)의 비참을 구분하지 못하는 편협한 사고체계가 끼리끼리 뭉치는 일에는 유용할지 모르지만, 실용적인 이성이 작동해야 할 선진 정치를 달성해나가는 데는 치명적 장애일 수 있다. 친소관계를 떠나 지인의 개인적인 슬픔엔 담백하게 위로하고, 정치현안에는 투철하게 논쟁하는 성숙한 정치문화기 필요하다. 정책과 노선이 아무리 달라도 슬픔은 기꺼이 나누는 게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