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8.1℃
  • 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32.3℃
  • 구름많음대구 34.7℃
  • 구름조금울산 34.8℃
  • 맑음광주 32.7℃
  • 구름많음부산 30.6℃
  • 구름조금고창 32.3℃
  • 맑음제주 33.3℃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1℃
  • 맑음강진군 33.0℃
  • 구름많음경주시 35.2℃
  • 맑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신규확진 60명대 돌파…해외유입 43명, 110일 만에 최다

 

13일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수가 닷새 만에 60명대를 넘어섰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연일 빠르게 늘어난 탓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명 늘어 누적 1만 3479명이라고 밝혔다.

 

이달 들어 40∼6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1일 35명까지 떨어졌다가 닷새 만에 다시 60명대를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43명, 지역발생 19명이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43명은 지난 3월 25일(51명) 이후 110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4월 중순 이후 해외유입 확진자는 10명 미만에 그치며 안정적인 추세를 보였으나,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재유행하는 상황과 맞물려 지난달 26일 이후 이날까지 18일째 두 자릿수 증가를 이어갔다.

 

해외유입 사례의 경우 18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5명은 입국 후 경기8명, 충남4명 서울·인천 각 3명, 강원·경남 각 2명, 대구·광주·충북 각 1명 등이다. 이들은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내 지역발생 19명을 시도별로 나눠보면 서울 10명, 경기 3명 등 수도권이 13명이다. 또 광주에서가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수도권이 27명, 광주가 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수도권을 포함해 총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지역감염 상황을 보면 수도권과 광주를 중심으로 앞서 발생한 집단감염의 여파가 좀처럼 끊이지 않은 채 계속되고 있다.

 

광주 방문판매 모임의 경우 확진자가 나온 시설·모임이 12곳으로 늘어나면서 누적 확진자는 135명이 됐다.

 

경기 의정부 집단발병 사례와 관련해선 기존 확진자 지인의 가족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1명이 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 62명 가운데 남성은 39명, 여성은 23명이다.

 

연령별로는 20대 확진자가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15명), 40대(9명), 60대(5명), 10대·50대(각 4명)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289명을 유지했다. 치명률은 2.14%이다.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환자는 26명 늘어 총 1만 2204명,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36명 추가돼 986명이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누적 140만 8312명이다. 이 가운데 137만 298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 184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