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1℃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2.0℃
  • 맑음부산 9.7℃
  • 흐림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6.4℃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인하대, 경인지역 19개 유망 초기 창업기업 지원

 

 인하대가 인천·경기지역 유망 초기 창업기업들의 시작을 같이 한다.

 

인하대는 최근 인천·경기지역에서 활동하는 창업 3년 이내 초기 기업 19곳을 선정하고 안정화와 성장을 지원하는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을 이달부터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뽑힌 기업을 분야별로 보면 정보·통신 분야가 11곳, 기계·소재, 공예·디자인, 바이오·의료·생명, 전기·전자 분야는 각각 2곳씩이다. 지역별로는 인천과 서울 각각 5곳, 경기도 9곳이다.

 

창업지원단은 시제품 제작과 초기 판로 구축에 필요한 사업화 자금으로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한다. 외부 기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프로그램은 물론 실증검증, 투자유치, 판로개척, 기술확보 등 초기 성장에 필요한 산업연계지원 과정을 운영한다.

 

서비스나 상품 개발, 개선을 돕고 기업 역량 진단 교육, 전담 멘토링, 기업 맞춤형 교육 등을 제공하며 우수 창업기업을 뽑아 온라인이나 오프라인 상점 입점, 전시회 참가도 지원한다.

 

이기안 인하대 창업지원단장은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창업한 많은 스타트업이 초기 어려움을 딛고 안정적으로 시장에 살아남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사업”이라며 “초기창업패키기 사업이 스타트업 성장에 길잡이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인하대 창업지원단은 지난 3월 이 사업의 경인지역 주관기관 9곳 중 한 곳으로 뽑혀 이달부터 오는 2023년 5월까지 3년 간 사업을 진행하다.

[ 경기신문 / 인천 = 윤용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