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1.0℃
  • 맑음울산 23.0℃
  • 구름조금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2.9℃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22.3℃
기상청 제공

[이강석의 경기돋보기] 단종과 충절영월, 스토리텔링

 

단종은 조선 제6대 왕(재위 1452∼1455)이다. 문종의 아들로 어린 나이에 즉위하였지만 숙부인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상왕이 되었고, 단종 복위운동을 하던 성삼문 등이 처형된 후 서인으로 강등되어 결국 죽음을 맞이하였다. 천만리 머나먼 길에 고운 님 여의옵고/이 마음 둘 데 없어 냇가에 앉았으니/저 물도 내 안 같아야 울어 밤길 예놋다. 단종의 유배와 사형을 집행하러 온 금부도사 왕방연은 청령포를 마주 보는 강 언덕에서 비통한 자신의 심경을 읊었다. 


1453년 단종을 보필하던 황보 인, 김종서 등이 숙부인 수양대군에 의해 제거당하였고 1455년 단종을 보필하는 중신을 제거하는 데 앞장섰던 한명회, 권람 등의 강요에 의하여 단종은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물려주었다. 나이 어린 상왕이 된 것이다. 1456년 성삼문, 박팽년, 이개, 하위지, 유응부, 유성원 등이 단종의 복위를 도모하다가 발각되어 모두 처형된 후 1457년 상왕에서 노산군으로 강봉되어 영월(寧越)에 유배된 것이다. 중학생 때 박왕희 역사 선생님은 “성박이하유유”로 기억하라 했다. 


단종은 세종 23년 1441년에 출생하여 바로 원손에 봉하였고 1448년 세손, 1450년 문종이 즉위하자 세자에 책봉된 후 1452년 12세에 왕위에 오르는 등 조선왕조 사상 가장 정통성 있는 군주였다. 마당극 ‘장릉도깨비놀이’에서도 이같은 정통성을 강조한다. 도깨비놀이를 통해 단종과 정순왕후가 다시 만난다. 청령포의 소나무가 서울과 남양주 방향으로 휘어진 것을 보고 어린 왕과 1살 위 정순왕후의 애틋한 마음이 오간 것이라 느껴진다.


영월군은 1967년에 단종제를 시작했다. 영월단종제례는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22호이다.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단종의 미소, 정순왕후 선발대회, 씨름대회, 소원등달기, 수석전시회, 칡줄경연대회가 열린다. 영월은 충절의 고장이다. 정려각은 ‘삼족을 멸한다’는 어명에도 불구하고 목숨을 내걸고 단종의 시신을 수습해 장릉에 몰래 모신 엄흥도의 혼을 기리는 곳이다. 영월이 ‘충절의 고장’으로 불리게 된 까닭도 바로 여기에 있다. ‘참배를 하면 좋은 일이 생긴다’는 스토리텔링을 만든 분이 존경스럽다. 2012년 연수생 시절에 장릉을 참배했다. 교육동기들이 권유해서 대표로 절을 올렸다. 이후에 정말로 좋은 일이 많았다.


지금 당장은 아니어도 후대에라도 쓸 수 있게 문화재, 문화, 사료를 잘 보존해야 한다. 남양주시에서는 사릉음악제를 열었다. 다산문화제는 국제사회에 진출할만한 축제이다. 오산시에서는 매년 10월에 독산성문화제를 연다. 독산성은 임진왜란 권율장군의 격전지다. 말(馬)등에 쌀을 뿌려서 물이 풍족하다는 스토리텔링으로 함락위기를 피했단다. 그리고 권율장군은 경기도 고양의 행주산성으로 이동하여 왜군을 격파했다. 1592년 이순신 장군의 한산도대첩과 김시민 목사의 진주성 대첩, 그리고 권율장군의 행주대첩으로 3대첩을 완성했다. 행주산성에서는 여성들이 행주치마에 돌을 날아와 석전을 벌인 것으로도 유명하다.


어유소 장군은 1460년에 야인정벌에 큰 공을 세우고 반란군을 진압하는 등 공을 세웠다. 장군이 1488년 성종과 함께 인근의 어등산에서 사냥하다 화살로 솔개를 맞혀 떨어뜨리자 동두천 일대의 땅을 하사받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비를 세웠다. 지행동에는 어유소 장군 생가터와 어유소 장군이 그 아래서 무예를 닦았다고 전해지는 수령 1000년 된 은행나무가 있다. 


오늘의 이야기는 강원도 영월, 남양주, 오산, 동두천으로 이어졌다. 지금 우리는 스토리텔링을 강조하고 있다. 누구나 스토리텔링을 할 수 있다. 특히, 공무원이 업무 속에서 스토리를 구상하면 현장에 접목할 수 있다. 복지부동의 공직분위기는 지나갔다. 이제는 젊은 공직자들이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지방자치단체를 이끄는 시대다. 문화와 문화재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들이 시간을 내서 영월군의 단종제례와 그 부속행사를 차분하게 살펴보시기 바란다. 다녀와서 전 공무원으로 확대해도 좋을 것이다. 


그래서 새로운 스토리텔링 소재를 발견했다. 동두천의 어유소장군 1,000년 은행나무, 양평 용문산 1100년 은행나무, 여기에 250년 잠을 자고 깨어났다는 오산 궐리사의 은행나무를 만나보고 연관자료를 찾고 주변 사람들의 증언을 들어보고 싶다. 지금 막 제목을 수정했다. 단종과 충절의 고장 영월, 그리고 스토리텔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