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20.8℃
  • 맑음고창 16.7℃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가평군 공직자, 주말 수해복구 구슬땀

 

가평군의 대표 관광명소인 자라섬을 삼킨 물이 빠지면서 수해복구 작업이 본격 시작됐다.

 

가평군 공직자 450여 명은 주말을 맞아 지난 8일 자라섬 증도와 남도 일원에서 호우로 떠내려 온 각종 쓰레기와 나뭇가지 및 토사 등 부유물질 제거에 구슬땀을 흘렸다.

 

앞서 군은 자라섬 침수에 대비해 카라반 등 이동식 시설을 고지대로 대피시켰다.

 

이날 김성기 군수도 피해복구에 동참하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자라섬은 지역주민과 관광객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수해로 많은 피해를 입었지만 우리가 힘을 합쳐 다시 일으켜 세우자”고 말했다.

 

앞서 김 군수는 수해피해를 입은 각 읍·면 현장도 확인하고 “발생한 피해는 신속하게 회복하는 데 행정력울 집중하겠다”며 주민들을 위로했다.

 

한편, 북한강 위에 떠있는 ‘캠핑, 축제의 섬’ 자라섬은 최근 엿새간 가평지역에 내린 600㎜가 넘는 집중호우와 3년 만에 수문을 연 소양강댐 방류가 겹치면서 지난 6일 새벽 물에 잠겼었다. 이번 자라섬 침수는 2016년에 이어 4년 만이다.

 

[ 경기신문/가평 = 김영복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