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4℃
  • 구름많음강릉 18.5℃
  • 구름조금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1.2℃
  • 구름조금대구 19.5℃
  • 흐림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1.2℃
  • 흐림부산 20.7℃
  • 구름조금고창 18.3℃
  • 흐림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파주 마장호수서 여성 시신 발견…부패 심해 신원파악 난항

 

파주 마장호수에서 부패한 여성 시신이 떠올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5시 50분쯤 파주시 광탄면 마장호수에서 사람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물 위에 떠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호수에서 시신을 건져 확인한 결과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이었고, 부패가 많이 진행된 점을 감안해 최소 수개월 전에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범행 흔적은 없다는 결과를 통보 받았다.

 

그러나 시신의 부패가 심해 신원 파악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경찰은 바닥에 가라앉아 있던 시신이 이번 호우로 인해 떠올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상류 지산저수지 물이 마장저수지로 내려와 흘러가는 만큼 호우로 인한 사고는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며 “우선 신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원이 파악되면 주변 인과관계 등을 종합해 후속 수사를 진행할 수 있다”며 “아직까지는 범죄 피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파주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