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0℃
  • 구름조금서울 20.2℃
  • 박무대전 21.4℃
  • 구름조금대구 18.6℃
  • 맑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18.3℃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16.5℃
  • 구름조금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8.0℃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수원시청 임태혁, 영월장사씨름대회서 금강급 정상

결승전서 라이벌 김기수 3-2 제압
통산 14번째 장사 타이틀 획득
씨름의 희열 이후 재대결서 또다시 승리

 

전통스포츠인 씨름 ‘금강급 최강자’ 임태혁(수원시청)이 통산 14번째 꽃가마에 올랐다.

 

임태혁은 12일 강원도 영월군 영월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제1회 영월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급) 결정전(5전 3선승제)에서 라이벌 김기수(충남 태안군청)를 3-2로 힘겹게 따돌리고 황소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로써 지난 달 열린 영덕단오장사씨름대회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이번 대회를 기권하려고 했던 임태혁은 강한 정신력과 기술력을 앞세워 통산 14번째 장사 타이틀을 획득했다.

 

8강에서 이민섭(경남 창원시청), 4강에서 김민정(강원 영월군청)을 잇따라 꺾고 결승에 진출한 임태혁은 지난 해 11월부터 방송돼 화제를 모은 ‘씨름의 희열’에서 태극장사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김기수와 만났다.

 

 

임태혁과 김기수는 라이벌 답게 첫 판부터 접전을 펼쳤다.

 

김기수가 밭다리를 시도하며 등샅바를 잡은 임태혁을 뒤집기로 제압하려고 했지만 임태혁이 찰라의 순간을 놓치지 않고 끌어치기로 첫째 판을 따냈다.

 

그러나 임태혁은 둘째판에서 장기전 작전을 편 김기수의 전술에 휘말리며 빗장걸이를 허용, 1-1 동점을 허용했고 셋쨰 판에서도 끌어치기 기술을 당하며 1-2로 역전당했다.

 

반격에 나선 임태혁은 네째 판에서 앞무릎치기로 김기수를 모래판에 눕히고 2-2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 과정에서 태안군청 곽현동 감독이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하다 퇴장을 당하면서 경기가 더욱 과열됐다.

 

 

어수선한 분위기에 시작된 마지막 판에서 임태혁은 특유의 빠른 공격으로 밭다리되치기로 김기수를 제압하며 ‘씨름의 희열’ 태극장사 답게 우승을 확정지었다.

 

임태혁은 “오랜 시간동안 경기가 진행 돼 팬 분들께서 혹시 지루하지 않으셨을까 걱정이다. 다음 대회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임태혁과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이승호(수원시청)는 8강에서 전도언(전북 정읍시청)에게 1-2로 일격을 당한 뒤 5~6위 결정전에서 임경택(충남 태안군청)과 김현수(전남 영암군민속씨름단)를 잇따라 꺾고 5위에 올랐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