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20.8℃
  • 맑음고창 16.7℃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성남FC, 부산 아이파크와 홈 경기서 아쉬운 무승부

후반 15분 유인수 선제골, 후반 추가시간 도스톤벡에게 통한의 동점골
승점 1점 보태며 6위 자리 지키는 데 만족

 

성남FC가 부산 아이파크와 홈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통한의 동점골을 내주며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성남은 14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6라운드 부산과 경기에서 후반 15분 유인수가 선제골을 뽑았지만 후반 추가시간 도스톤벡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승점 1점을 보탠 성남은 4승 6무 6패, 승점 18점으로 6위 자리를 유지했다.

 

지난 9일 인천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2-0 완승을 거두며 단숨에 리그 6위까지 도약한 성남은 이날  전반에만 7개의 슈팅을 날리는 등 부산을 거세가 몰아붙였지만 득점을 올리는 데 실패했다.

 

후반들어 이스칸데로프를 빼고 김현성을 투입한 성남은 2분 만에 나상호의 슛을 시작으로 부산의 골문을 두드리기 시작했고 후반 15분 기다리던 선제골을 뽑아냈다.

 

부산진영 왼쪽 측면에서 양동현이 밀어준 볼을 김현성이 재치있는 힐 패스로 유인수에게 밀어줬고 이 볼을 페널티박스 안으로 파고든 유인수가 오른발 슛으로 부산의 골망을 갈랐다.

 

선제골 이후에도 부산을 밀어붙인 성남은 이태희, 유인수, 양동현이 잇따라 부산의 골문을 노렸지만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이후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던 성남은 후반 정규시간이 지나면서 승리를 굳히는 듯 했지만 추가시간 5분을 버티지 못하고 동점골을 허용했다.

 

코너킥 위기에서 박종우가 올린 크로스를 도스톤벡이 헤딩골로 연결시킨 것.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성남은 이후 부산을 강하게 밀어붙였고 경기종료 직전 토미가 부산진영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날린 왼발 터닝슛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쉽게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