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9.3℃
  • 맑음강릉 12.4℃
  • 구름조금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5℃
  • 구름조금대구 14.1℃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7.7℃
  • 맑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많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원격수업·재택자습 한계"…수도권 대형학원 재수생 '발 동동'

수도권 대형학원 27일까지 한 달간 등원중단…코로나로 집합금지 풀릴지 불투명

 

 

재수생 아들 둘을 둔 조모(51) 씨는 지난주 생전 처음으로 대형학원의 대면 수업을 재개하게 해 달라며 정부에 민원을 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300인 이상 대형학원의 대면 수업이 금지되면서 서울의 한 대형학원 재수종합반에 다니던 두 아들이 지난달 24일부터 한 달가량 학원에 가지 못하고 있어서다.

 

집에 컴퓨터가 한 대뿐이라 휴대전화까지 동원해 수업을 듣고 자습도 집에서 해야 하는 데 제대로 집중이 될 리 없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조씨는 "정부가 고3은 등교를 허용하고 PC방도 영업할 길을 열어줬는데 대형학원 학생들에게만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규수업만이라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마스크는 주로 점심시간에만 벗으니 통상 6교시인 정규수업을 점심시간 없이 진행하고 수험생들을 하원시키면 감염 위험이 작을 것"이라고 말했다.

 

19일 교육계에 따르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70여일 남은 상황에서 수도권 대형학원 재수생들의 한숨 소리가 커지고 있다.

 

수도권 300인 미만 중·소형 학원(독서실 포함)은 이달 14일 집합금지가 해제됐지만 '고위험 시설'인 300인 이상 대형학원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한인 27일까지 대면 수업이 금지된 상황이기 때문이다.

 

원격수업과 '재택 자습'에 한계가 있는데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좀처럼 줄지 않으면서 매일 등교하는 고3보다 입시 준비가 어렵다는 게 재수생들의 목소리다.

 

고3 재학생의 경우 올해 1학기 등교 개학이 5월로 밀리면서 재수생과의 학력 격차 우려가 제기됐지만, 이후에는 정부가 밀집도 기준을 정비하면서 최근까지 꾸준히 등교했다.

 

반대로 연초까지는 고3보다 유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던 재수생들의 경우 최근 대형학원이 문을 닫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현재로서는 27일 이후에도 수도권의 대형학원 집합금지가 풀릴지는 미지수다.

 

입시업계에서는 추석 특별방역 기간인 10월 11일까지는 집합금지 조치가 풀리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학원에는 학생·학부모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 대형 입시학원 관계자는 "같은 재수생이라도 300인 이상 학원에서 재수하느냐, 300인 이하 학원에서 하느냐에 따라 (학습환경이) 달라지는 형평성 문제가 발생한다"며 "거리두기 원칙은 중요하나 지침을 지키면서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수험생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또 다른 대형 입시학원 관계자는 "수시모집 상담도 마무리해야 하고 수능 공부도 해야 하는 상황인데 재수생 불만이 크다"며 "집합금지가 대체 언제 풀릴지 모른다는 게 재수생들을 더 불안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