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6.1℃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3.6℃
  • 구름조금제주 16.5℃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kt 위즈, 5연승 질주...단독 3위

선발 데스파이네 6이닝 1실점 호투
대타 문상철 7회 3점 홈런으로 쐐기
2위 키움 히어로즈 1경기 차 추격

 

kt 위즈가 ‘에이스’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호투에 힘입어 5연승을 질주했다.

 

kt는 2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시즌 13차전에서 6이닝 동안 1피안타, 2볼넷, 3삼진, 1실점으로 호투한 데스파이네와 대타로 나와 3점 홈런으로 승부의 쐐기를 박은 문상철의 활약에 힘입어 10-2로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kt는 파죽의 5연승을 내달리며 63승 1무 47패(승률 0.573)로 이날 두산 베어스에 5-6으로 역전패한 LG 트윈스(62승 3무 48패·승률 0.564)를 따돌리고 단독 3위가 됐다. 2위 키움 히어로즈(67승 1무 49패·승률 0.578)와는 1경기 차로 좁혀졌다.


kt는 또 통신사 라이벌 SK를 상대로 올 시즌 11승 2패의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며 천적 관계임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데스파이네는 이날 승리로 시즌 14승(7패)째를 올리며 지난 해 윌리엄 쿠에바스(13승 10패)가 세운 한 시즌 구단 최다승 기록을 새로 썼고 다승 부문에서도 드류 루친스키(NC 다이노스·15승 3패)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kt는 1회초 선두타자 배정대의 중전안타와 황재균의 좌익선상 2루타로 잡은 무사 2, 3루 기회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의 중견수 희생플라이와 강백호의 1루 땅볼로 각각 1점 씩을 뽑아 2-0으로 앞서갔다.

 

2회말 제이미 로맥의 볼넷과 오준혁의 우전안타로 맞은 무사 1, 3루 위기에서 김강민의 3루 땅볼 때 3루수 황재균의 실책으로 1점을 내준 kt는 이후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해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kt는 7회초 1사 후 박경수가 SK 세번째 투수 박민호에게 중전안타를 뽑아낸 뒤 장성우가 우익수 플라이로 돌아섰지만 대주자 박승욱의 2루 도루에 이은 조용호의 좌월 2루타로 1점을 추가했다.

 

 

3-1로 앞선 kt는 8회초 1사 후 황재균이 상대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로하스의 볼넷으로 잡은 1사 1, 2루 기회에서 강백호의 좌전 적시타로 1점을 뽑았고 계속된 1사 1, 2루에서 유한준이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됐지만 대타로 나온 문상철이 좌월 3점 홈런을 쏘아올려 7-1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kt는 8회말 1사 2루에서 박성한에게 적시타를 맞아 1점을 내줬지만 9회초 송민섭의 볼넷, 심우준의 좌전안타, 배정대의 3루 땅볼, 황재균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홍현빈의 2루 땅볼로 1점을 추가했고 강백호의 몸에 맞는 볼로 다시 잡은 2사 만루 기회에서 유한준의 좌측 적시타로 2점을 더 뽑아 10-2 대승을 완성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