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9.3℃
  • 맑음강릉 12.4℃
  • 구름조금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5℃
  • 구름조금대구 14.1℃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7.7℃
  • 맑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많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조폭이 만든 피싱 사이트…출장마사지로 43억원 가로채

가짜 사이트 35개 운영…광고‧실행‧자금관리 등 분업화
피해자 310명으로부터 10만~4억3000만원 입금 받아

 

가짜 출장마사지 사이트를 통해 연락해온 남성들을 상대로 수십억 원을 가로챈 피싱 사기조직 조직원들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통신사기피해환급법, 사기, 범죄단체조직 등 위반 혐의로 32명을 검거하고, 간부급 A(40)씨 등 10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조직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출장마사지 피싱 사이트를 운영하며 총 310명으로부터 약 43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중국에 서버를 둔 출장마사지 피싱 사이트 35개를 운영하며 선입금 명목으로 10만 원을 입금 받은 뒤 마사지사의 안전 보장 보증금 등을 추가로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입금자명이 틀렸다며 계속해서 돈을 요구했고, 피해자들은 환불해 주겠다는 말에 속아 계속해서 돈을 입금했다.

 

한 피의자의 경우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총 256회에 걸쳐 4억3000만 원을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기 조직은 사이트 광고부터 범행 실행, 자금 세탁과 분배 등 역할을 분담해 운영됐으며 경찰 관리대상인 조직폭배들도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의 범죄 수익금 중 차량, 차명 부동산 및 현금 12억5667만 원을 추징보전 신청해 지난 10일 법원으로부터 인용 결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인터넷 거래에서도 입금자명이 틀렸다며 환불을 약속하고 추가 금액을 요구하는 사기가 많다"며 "추가 입금을 하지 말고 수사기관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