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3.5℃
  • 흐림대전 3.4℃
  • 흐림대구 5.9℃
  • 흐림울산 6.2℃
  • 흐림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7.6℃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0.9℃
  • 흐림보은 -0.7℃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7.2℃
  • 구름많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집 안에 5톤 쓰레기 쌓인 홀몸어르신 집, 민관 협력 대청소

 

 약 5t 가량의 쓰레기와 함께 산 홀몸어르신의 집이 주변 도움의 손길로 깨끗해졌다.

 

인천시 계양구 계산3동행정복지센터와 계산3동보장협의체는 집 안에 쓰레기가 가득차 있어 정상적인 주거기능을 상실한 홀몸어르신 집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지난 22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동 직원과 보장협의체 회원 18명이 수거한 쓰레기 양은 총 5t 정도. 고령의 홀몸어르신은 거동이 불편해지자 쓰레기를 조금씩 집에 쌓아두기 시작한 것이 걷잡을 수 없게 됐다.

 

어르신은 자포자기 심정으로 쓰레기와 함께 생활하게 되면서 발 뻗을 공간도 없이 쪽잠을 자야 하는 상황까지 처했다.

 

 

다행히 계산3동이 관내 아파트관리사무소, ZOOM-IN공동체, 동 보장협의체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위기가구 복지사각지대 전수조사에서 제보를 받아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나설 수 있었다.

 

어르신은 “이제 깔끔한 집에서 지낼 수 있게 돼 너무 좋다. 다시는 쓰레기를 쌓아두고 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배기호 계산3동장은 “복지안전망을 통해 주거위기가구를 발견하고, 민·관협력으로 어르신에게 삶의 희망을 드릴 수 있어 보람된 사업이었다”며 “앞으로도 주위의 위기가구를 지속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인천 = 유희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