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맑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5.2℃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6.5℃
  • 구름조금부산 16.3℃
  • 맑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7.7℃
  • 맑음강화 14.1℃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4.2℃
기상청 제공

가평경찰서, 철로변에 떨어져 피를 흘리고 있는 요구조자 7분만에 구조

 

 

가평경찰서는 26일 오후 11시13분쯤 울면서 전화중인 여성 발견, 이유를 물은 결과 “남편이 현재 대성리역 철길에 떨어져 피를 흘리고 있다”는 말을 듣고 즉시 현장에 출동해 열차 도착 전 신고자를 극적으로 구조했다.

 

이날 가평군 청평면 은고개로를 노상 순찰 중이던 경찰관들이 사고 신고를 받고 신고자를 찾던 중 노상에서 울고 있는 여성 A씨를 발견했다. 내용을 파악한 경찰관은 즉시 순찰차로 대성리역으로 이동하면서 남춘선 철도경찰대에 연락해 이동 중인 열차의 중지를 요청했다. 또 119 구조 공동대응을 요청하고 신고지점에서 8km 떨어진 대성리역에 불과 7분만에 도착, A씨의 남편 B씨를 발견했다.

 

이 과정에서 신고자와 통화를 지속하게 하면서 B씨의 위치 파악에 나서 철로변에 떨어져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던 B씨를 발견, 구조했다.

 

김낙동 가평경찰서장은 “야간 순찰근무 중 울면서 흥분한 신고여성을 진정 시킨 후 내용을 파악해 즉시 조치함으로써 인명을 구조한 청평파출소 경찰관들의 행동을 높게 치하한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생명을 보호화는데 최선을 다하는 가평경찰이 되겠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가평= 김영복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