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 맑음동두천 2.4℃
  • 흐림강릉 3.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9℃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8.5℃
  • 맑음광주 8.6℃
  • 흐림부산 9.4℃
  • 구름조금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11.7℃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공짜 달력의 시대는 갔다"…달력 구매 '껑충'

G마켓 한 달간 판매량 22% 증가…'나만의 달력' 인기

 

기업에서 무료로 달력을 배포하는 문화가 점차 사라지면서 온라인 쇼핑몰에서 달력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공짜 달력'을 기대하기 어려워지자 이제는 자신의 취향을 반영한 달력을 구매하는 문화가 확산하고 있는 것이다.

 

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온라인쇼핑몰 G마켓에서 최근 한 달(11월 2일~12월 1일)간 달력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다.

 

달력 판매량은 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93% 늘었다.

 

최근 한 달간 일정 관리를 위한 플래너·스케줄러 판매량은 작년 동기보다 43% 뛰었다.

 

옥션에서는 같은 기간 달력 판매량이 4% 증가했다.

 

다만 가계부 판매량은 달력이나 플래너·스케줄러의 증가 폭에 못 미쳤다. G마켓에서 최근 한 달간 달력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6% 증가했다. 손으로 쓰는 가계부보다 가계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달력을 찾는 소비자가 늘면서 달력 종류도 다양해지고 있다.

 

최근의 복고(레트로) 유행으로 매일 한 장씩 뜯어내는 '일력'이 좋은 반응을 얻는 가운데 매일 영어문장이나 명문장을 하나씩 습득하도록 적어둔 일력 상품도 등장했다.

 

또 달력 종이 하단에 날짜와 공휴일 정도만 표기해두고 나머지 빈 곳에는 직접 그림을 그리거나 사진을 붙일 수 있도록 한 '나만의 달력 만들기' 상품도 인기다.

 

G마켓 관계자는 "몇 년 전부터 공짜 달력을 구하기가 어려워지면서 일찌감치 자신의 취향에 맞는 기성품을 구매해 새해를 준비하는 소비자가 많아졌다"며 "기업에서 제작하는 달력 수량이 줄어드는 점을 볼 때 이런 추세가 지속할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