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월)

  • 맑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8.4℃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4.2℃
  • 맑음대구 12.8℃
  • 구름많음울산 10.7℃
  • 맑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2.0℃
  • 맑음고창 12.4℃
  • 연무제주 11.7℃
  • 맑음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12.9℃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4.3℃
  • 구름많음경주시 12.6℃
  • 구름조금거제 13.0℃
기상청 제공

"재수생-고3 학력 격차 없다고 했는데"…난이도에 '촉각'

교육부 "인위적 난도 조절 없어"…입시업계 "예년 기조 유지해도 체감 난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 치러지면서 수능 난이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격수업 장기화에 따른 재수생과 고3 재학생 간 학력 격차 우려가 끊임없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3일 교육계에 따르면 올해는 수능이 코로나19 확산 속에 치러지는 점 때문에 수능 난이도 조절에 대한 교육당국의 고심이 어느 때보다 컸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19로 고3의 등교수업 일수가 줄면서 재수생과 고3 학생들 간에 학력 격차가 벌어진다는 주장과 함께 형평성 논란이 일었기 때문이다.

 

일부 시·도 교육감들은 정부가 고3 학생을 배려해 수능 난도를 낮춰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해 왔다.

 

앞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올해 6월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개인적으로 수능 난도는 현저하게 낮춰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도 고난도 문항(킬러문항) 출제를 줄여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모아 교육부에 전달했다.

 

하지만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치른 결과 코로나19에 따른 재수생과 고3 사이의 학력 격차는 예년과 다를 바 없었다고 분석했다.

 

평가원 관계자는 6월 모의평가 성적을 분석하며 "기본적으로 졸업생, 재학생 간 성적 차이가 존재하는데 예년 6월 모의평가와 올해 모평 성적을 비교한 결과 졸업생, 재학생의 성적이 예년 수준 내에서 차이가 있었다"며 "수능에서도 차이가 예년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부도 난도 조절론에 계속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쳐 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달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 참석해 "인위적 (난도) 조정은 현장의 혼란이 클 것"이라며 평년 수준을 유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난도를 인위적으로 낮췄다가 재수생에 대한 역차별 논란이 일거나 변별력 없는 '물수능'이 됐다는 지적이 나올 경우 책임론을 피해갈 수 없다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입시업계에서는 올해 수능도 예년 수준으로 출제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평가원이 수능 난도를 낮추지 않더라도 '중위권 붕괴 현상'에 따른 체감 난도 상승 등 여러 변수를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이 나온다.

 

사교육을 바탕으로 학습 공백 없이 공부한 상위권은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을 크게 받지 않았지만 중·하위권 학생들은 상위권과 격차가 벌어지면서 같은 난도의 문제도 더 어렵게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올해 9월 모평 영어의 경우 1등급 비율은 작년 9월과 비슷한데 2∼3등급 비율은 줄고 5등급 이하 비율은 늘었다"며 "상위권은 안정감 있게 비율이 유지되는데 2∼3등급은 줄고 하위권은 늘어난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평가원에서는 예년 기조를 유지한다고 했고, 작년과 비슷하게 출제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학습 시간이 부족하고 (수능 준비에) 집중하는 데도 한계가 있어 수험생의 체감 난도는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