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4.7℃
  • 흐림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대전 -0.8℃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5.8℃
  • 흐림광주 4.3℃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2.7℃
  • 제주 9.5℃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5.0℃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59년 역사 간직한 안산시 대남초등학교 풍도분교, ‘역사 속으로’

15일 마지막 학생 1명 졸업식 열려

 

경기도 유일의 도서지역 학교인 안산시 단원구 대부동 대남초등학교 풍도분교가 15일 마지막 졸업식과 함께 59년 역사를 마감한다.

 

대남초등학교 풍도분교에서는 이날 학생 1명의 졸업식이 열렸다.

 

대남초등학교 풍도분교는 전남 신안군 흑산초등학교 영산분교와 함께 전국에서 학생 수가 가장 적은 전교생 1명의 학교다.

 

지역적 환경 탓에 외부 인구 유입이 원활하지 않고 노인 인구가 대부분인 작은 어촌 마을에서 학교는 유일한 배움의 장이자 아이들의 웃음소리를 들을 수 있는 곳이었다.

 

반백년이 넘는 세월 동안 부천-인천-안산으로 행정구역 조정을 거쳐 오는 동안에도 늘 한결같이 마을 입구에서 반겨주던 학교에 대한 마을 사람들의 애정은 각별하다.

 

이번 졸업생의 아버지를 비롯해 마을 어르신 대부분이 동문이고, 지역민 모두가 하나의 교육공동체로서 학교의 주인이다.

 

 

안산교육지원청은 당초 마지막 졸업생을 축하하고 앞날을 격려하는 한편 사라지는 학교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마을과 함께하는 의미 있고 뜻깊은 졸업식을 계획했다.

 

하지만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인한 수도권 학교 전면 등교 중지에 따라 비대면으로 간소한 졸업식을 치르게 됐다.

 

마지막 졸업생인 서모군은 교실 컴퓨터를 활용한 원격 졸업식이 진행되자 “학교가 없어지는데 마지막 졸업식마저 코로나19로 인해서 비대면이라 서운해요”라고 말했다.

 

박문자 교장은 축사를 통해“자랑스런 대남초등학교 풍도분교의 마지막 졸업생이라는 긍지와 자연에서 배운 값진 경험을 바탕으로 사회를 선도할 훌륭한 인재로 자라 달라”고 당부했다.

 

마을 주민이자 동문이면서 풍도분교의 시설관리를 맡은 홍완덕 주무관은 “젊은 사람들은 뭍으로 떠나가고 어르신들이 주로 남은 이곳은 50여 가구가 채 되지 않는다”며 “학생 수가 점차 줄다 결국 휴․폐교가 된다니 마음이 좋지 않다”고 아쉬워했다.

 

59년의 긴 세월 동안 풍도 주민들의 교육의 산실이었던 풍도분교는 2021학년도 신입생이 없어 휴교 후 폐교 절차를 밟게 된다.

 

[ 경기신문/안산 = 김준호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