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6.9℃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8.3℃
  • 맑음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8.0℃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6.5℃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6.7℃
  • 맑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이재명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세계시장 주도 소부장 특화단지 만들어야"

 

용인반도체클러스터가 정부의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술독립 경험으로 용인 반도체 소부장 특화단지를 세계 시장을 주도하는 거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23일  오후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식’에 참석해 “우리 국민들은 어려운 시기마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다시 우뚝 선 경험들이 있다”며 “재작년 일본의 수출규제로 우리 산업에 잠깐의 위기가 왔었지만, 이 역시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소부장 기업과 산업들이 새로운 기술독립을 이룰 뿐만 아니라, 글로벌 공급망을 주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산자부와 중앙정부의 지원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소부장 특화단지는 일본수출규제에 대응해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정한다.

 

산업부는 지난 1월 소부장 경쟁력 강화 심의위원회를 거쳐 경기, 충북, 충남, 전북, 경남 5개 광역시도에 특화단지를 지정하기로 의결, 경기지역에서는 반도체 분야 특화단지로 용인반도체클러스터가 최종 선정됐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는 용인시 원삼면 죽능리 일원에 415만㎡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며 경기도가 SK하이닉스로부터 약 122조원 규모의 반도체 생산 및 연구시설 투자를 이끌어낸 사업이다.

 

이번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으로 공동 연구개발(R&D), 기반시설 확충, 반도체 펀드 구축, 각종 상생 프로그램 등 특화단지 육성에 필요한 사업비를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이를 위해 정부는 단지별 협의회를 구성해 지역별 특성에 맞는 지원전략을 펼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