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23.3℃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21.6℃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2.4℃
  • 맑음광주 25.3℃
  • 구름많음부산 21.5℃
  • 맑음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17.5℃
  • 구름조금강화 17.5℃
  • 맑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4.7℃
  • 맑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걱정도 잠시, 학생들 발걸음에 등굣길 '활기'

 

“1학년 1반 화단 앞으로 오세요! 1학년 2반은 구령대 앞으로 오세요.”

 

기대와 우려가 가득했던 2일 첫 등굣날. 모처럼 장안구 다솔초등학교 등굣길은 활기가 돌았다.

 

이날 수원시 장안구 다솔초등학교는 철저한 방역 속에서 입학식을 진행했다. 자동열화상카메라가 있는 3개의 학교 안 출입문을 개방하고 학생들이 몰리지 않게 교실안내 지도를 실시했으며, 등교시 학부모들의 학교 안 출입을 금지했다.

 

 

처음 학교를 방문하는 1학년 학생들은 부모님의 손을 잡고 들뜬 얼굴로 교문에 들어섰다.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3대가 입학식에 참석한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다솔초는 전교생 1524명으로 한 학급당 29명의 학생들이 구성됐고, 이날 입학한 1학년신입생은 총 9개 반으로 200여 명의 학생이 입학했다.

 

1학년 신입생들은 20분 간격으로 3반씩 등교해 담임선생님과 함께 교실로 들어섰다. 특히 이날은 입학식으로 학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하며 밀집도 준수를 위해 1학년~4학년 학생들만 등교하고, 나머지 학년은 등교하지 않았다.

 

실내화를 갈아신고 학교 안으로 들어서는 아이들의 모습에 학부모들은 걱정과 우려스러운 마음과 함께 축하와 안도를 보였다.

 

 

1학년 6반 교실에 들어선 학생들은 미리 연습해온 ‘참 좋은 말’동요를 크게 부르며 담임 선생님과 첫 인사를 나누고 본격적인 첫 등교 수업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서랍 속에 미리 준비돼 있던 왕관을 만들고, 써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1학년 자녀를 둔 한 학부모는 “아이가 다솔초 병설유치원을 다녔어서 낯선 곳에 보낸다는 걱정은 크게 없다. 코로나19 때문에 등교를 못할 줄 알았는데, 할 수 있어서 다행스러운 마음이다”며 “아무래도 걱정이 되다보니 급식은 안하고 싶은데, 급식 이후 수업이 있기 때문에 조퇴를 시킬 수 없어 급식을 해야 할 듯싶다. 선생님들을 믿고 학교에 보내야 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학래(49) 교무부장은 “새학기를 맞이하는 것은 애들도 그렇지만, 선생님들도 설레고 기쁘다. 첫 만남과 첫 인연을 중시하는 의미에서, 이벤트를 진행하자는 자발적인 움직임으로 풍선 포토존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같이 협력해서 첫 이미지를 행복하고 즐겁게 만들려고 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