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1.5℃
  • 맑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20.7℃
  • 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0℃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경기지역 장애인 단체 “이동권을 보장하라” 촉구

일부 장애인들 수원역 일대 차로 막고 집회
도로 점거 농성에 교통체증 빚어져…시민·버스기사들 '냉담'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경기장차연)가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중증장애인 공공일자리 보장과 경기도 장애인이동권 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휠체어를 탄 일부 장애인들이 차로에 있던 차량들을 가로막아 수원역 앞 버스 정류장 일대가 극심한 교통체증을 겪었다.

 

경기장차연 150여 명은 13일 오후 2시쯤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앞 8차선 도로 중 2개 차로에서 집회를 열고 “경기도는 장애인의 탈시설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경기 장차연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면담에서 제시한 정책 요구안에 대해 경기도가 ‘올해 4월 안에 장애인 탈시설 권리선언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여전히 장애인 수용시설 측 눈치만 살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중증 장애인이 우선적으로 참여하는 ‘권리중심 중증장애인 맞춤형 공공일자리’를 현행 25개에서 200개로 확대해 장애인의 노동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리중심공공일자리 사업의 자치조례를 기반으로 비장애인 중심의 사회에서 벗어나 최중증장애인 노동권을 확대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몇몇 장애인들은 수원역 버스 정류장 일대를 점거하면서 버스와 택시가 잇따라 정차하는 등 교통 체증도 극심했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 A씨는 "대중교통은 모두가 편리해야 한다"라며 "저상버스는 비단 교통약자 장애인뿐만 아니라 어르신, 유아 모두 편리하기 위한 것"이라고 차로를 막고 농성을 이어갔다.

 

이어 "이재명 지사가 2021년까지 저상버스 32% 도입을 목표로 내세웠으나 경기도 저상버스 연차별 도입률은 2018년 12.7%, 2019년 13.6%, 2020년 15.2%에 그치고 있다"라며 집단행동을 강행했다.

 

 

반면 시민들과 버스 운전기사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버스 기사 B씨는 “도로에 버스만 5대 넘게 멈춰 있다”라며 “버스에 스티커 붙이고 운행을 못하게 하는데 이게 말이 되나. 잘 떨어지지 않는 이 스티커들을 무슨 수로 치울 수 있나”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버스 정류장에 있던 시민 C씨는 “버스를 탔는데 강제로 도로를 막고, 스티커를 붙여서 (버스기사가) 다른 버스를 타라고 안내했다”면서 “장애인 인권도 좋지만 약속시간에 늦어져 답답하다”고 했다.

 

[ 경기신문 = 김민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