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맑음동두천 20.0℃
  • 구름조금강릉 21.1℃
  • 맑음서울 23.3℃
  • 구름많음대전 24.4℃
  • 박무대구 22.8℃
  • 흐림울산 20.7℃
  • 박무광주 22.7℃
  • 부산 20.5℃
  • 구름많음고창 19.1℃
  • 박무제주 21.1℃
  • 맑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르포] “그날을 기억해주세요”…녹슨 세월호·줄어든 발걸음

<현장 르포> 세월호 참사 7주기 맞은 전남 진도 팽목항·목포 신항만

 

봄기운 완연한 목포신항의 하늘은 맑고, 바다는 고요했다. 바람에 나부끼는 노란 추모 리본과 아스팔트 틈새로 피어난 꽃들은 어느새 7번째 4월 16일이 다가왔음을 알린다.

 

15일 전남 목포 신항만에 인양된 세월호는 7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는음에도 그날의 비극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었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도 앞바다에서 좌초됐던 선체 측면은 완전히 녹슨 데다가, 곳곳에 구멍까지 뚫려 있어 가슴이 미어지는 기분이 들었다.

 

좀 더 가까이 다가가 그날의 아픔을 함께 하고 싶었으나, 세월호 주변에는 2m 정도 돼 보이는 철조망으로 둘러싸여 있어 불가능했다.

 

세월호에는 작업자들이 오르내리기도 했는데, 이를 두고 목포 신항 관계자는 “평일에는 작업자들이 하루 두 차례 (세월호) 선체 내부를 순찰하면서 안전위험과 특이사항이 발생했는지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취재진은 이날 오후 2시쯤 이곳을 찾아 1시간가량 머물렀다. 그 시간 동안 이곳을 방문한 인원은 2명에 불과했다.

 

목포시 관계자에 따르면, 평년에는 하루 50여 명가량의 추모객들이 이곳을 찾았으나, 이날 오후 3시까지 추모객들은 2~30여 명에 불과했다. 세월호 참사 7주기를 앞두고 있음에도 시민들의 발길은 점차 줄고 있던 것이다.

 

이를 두고 목포 신항 자원봉사자 A(50대·여)씨는 “벌써 7주년이 됐는데, 오는 방문객 수가 예전과 달리 점점 줄어드는 걸 보면 사람들에게 잊히고 있는 것 같아 아쉽고 서글프다”며 “사람들이 더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7주기 당일인 16일 목포 신항에서는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이 진행된다.

 

 

목포 신항과는 달리 전남 진도 팽목항에는 많은 추모객이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모습이 곳곳에서 발견됐다. 시민들은 거센 바람을 맞으며 노란 리본 앞에 우두커니 서서 생각에 잠기곤 했다.

 

연차를 내고 가족과 함께 팽목항을 찾은 B씨(40대·전북 익산)는 “2014년 당시 국민 모두가 고통 속에 있었다. 이 사건 다음날이 제 생일이라 특히 잊을 수 없다”라며 “아이들도 데리고 왔는데, 이 사건을 잊지 않고 슬픔에 함께 동참하고자 이렇게 왔다”고 말했다. 

 

B씨와 동행한 부인 C씨는 “그동안 오고 싶었는데 7주기를 맞아 팽목항을 처음 찾아 추모하게 됐다”면서 “아이들이 어느정도 크니까 세월호에 대해 교육 차원에서 알려주고 싶었다”고 했다.

 

단원고가족협의회 회원들은 16일 배를 타고 참사 해역인 팽목항을 찾아 선상 추모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날 오후 1시 40분부터 오후 4시까지는 진도 팽목항세월호기억관 앞에서 추모식·추모 공연도 진행된다.

 

한편, 참사가 남긴 교훈인 안전 의식을 높일 국민해양안전관은 팽목항 인근에서 공사가 진행돼 내년 봄 개관을 앞두고 있다.

 

세월호 선체는 현재 위치에서 1.3㎞가량 떨어진 ‘안전 체험공원’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관계 당국의 사업계획 검토를 거쳐 2024년쯤 공사를 시작하면 2027년 전후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 경기신문 = 김기현·김민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