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1.5℃
  • 맑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20.7℃
  • 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0℃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한승규 극장골' 수원FC, 강원에 2-1 역전승하고 '꼴찌 탈출'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가 '임대 공격수' 한승규의 극장골을 앞세워 강원FC를 꺾고 '꼴찌 탈출-연패 탈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수원FC는 17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와 하나은행 K리그1 2021 10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한승규의 역전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이겼다.

 

최근 2연패에 빠졌던 수원FC는 시즌 2승째(3무5패)를 챙기면서 승점 9를 기록하며 한 경기씩 덜 치른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FC(이상 승점 7)를 제치고 꼴찌에서 10위로 올라섰다.

 

반면 최근 6경기 연속 무패의 상승세를 이어갔던 강원FC는 극장골을 얻어맞고 무패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선제골은 빠른 역습으로 허를 찌른 강원의 몫이었다.

 

강원의 '이적생 공격수' 김대원은 전반 12분 후방에서 길게 투입된 패스를 중앙선 부근에서 잡아 페널티아크 오른쪽으로 파고든 뒤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수원FC 골대 왼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김대원의 시즌 4호골.

 

반격에 나선 수원FC는 전반 21분 페널티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김건웅의 패스를 받은 김승준의 위력적인 왼발슛이 강원 골키퍼 이범수의 몸을 날린 선방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강원은 후반 12분 결정적인 추가골 기회를 맞았지만 실축으로 날렸다.

 

지난 시즌까지 강원에서 뛰었던 수원FC의 이영재가 자기 진영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패스 실수를 했고, 이 볼을 가로챈 고무열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로 슛한 게 수비벽에 막고 나오자 김동현이 재차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왼쪽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실점 위기를 넘긴 수원FC는 곧바로 동점골을 꽂아 승부를 원정으로 돌렸다.

 

수원FC는 후반 18분 이영재가 강원의 중앙 수비수 사이를 관통하는 침투 패스를 내줬고, 김승준이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쇄도한 뒤 뛰어나온 골키퍼와 충돌하며 넘어졌지만, 곧바로 일어나 왼발슛으로 기어코 동점골에 성공했다.

 

무승부로 끝날 듯한 경기는 종료 직전 수원FC의 역전승으로 끝났다.

 

수원FC는 후반 추가시간 라스가 골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크로스를 한승규가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슛으로 역전 결승골을 뽑아내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지난 시즌 FC서울에서 활약했던 한승규는 수원FC 임대 이후 마수걸이 득점포를 터트리며 팀에 승리를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