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일)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17.0℃
  • 서울 20.7℃
  • 대전 23.0℃
  • 흐림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19.5℃
  • 흐림광주 21.4℃
  • 안개부산 19.8℃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2.0℃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2℃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액체 질소탱크 들어간 작업자 5명 중상

평택시 한 철강 제조공장에서 질소탱크에 빠진 동료를 구하러 작업자들이 질소가스에 질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들은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평택시 안중읍 한 강관 제조업체에서 호스 제품 관련 시험을 위해 지표면에서 2m 깊이의 액화질소 탱크로 들어갔던 A(40대)씨가 쓰러졌다.

 

다른 동료 4명이 A씨를 바깥으로 꺼내기 위해 같은 탱크로 안으로 들어갔다가 액화질소로 추정되는 화학 성분 기체를 흡입해 함께 쓰러졌다.

 

이들은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돼 일부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행히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완성된 강관 제품의 냉매 테스트를 위해 액화 질소를 사용하는 탱크에서 사고가 났다. 안에 질소 가스가 일부 남아있어 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탱크 안에서 쓰러진 작업자들의 정확한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있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안전사고에 대한 과실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 경기신문 = 박희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