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맑음동두천 30.4℃
  • 구름조금강릉 26.7℃
  • 구름조금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9℃
  • 맑음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2.3℃
  • 맑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9.1℃
  • 맑음금산 28.6℃
  • 구름조금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29.2℃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오산시 ‘이건희 미술관’ 유치 나선다

곽상욱 시장 “새 관광중심지 내삼미동에 최고시설로 건립할 것”

 

오산시가 ‘(가칭)이건희 미술관’을 새로운 교육・문화・관광 중심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는 오산시 내삼미동 공유지에 유치하겠다고 나섰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난 17일 “고 이건희 전 삼성회장의 ‘문화 기부’라는 훌륭한 뜻을 이어가면서 모든 국민들이 좋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미술관의 최적 입지는 오산”이라며 “오산시가 이 전 회장의 뜻을 살려 최고의 미술관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유치 의사를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 전 회장의 유족 측이 국립기관 등에 개인 소장 미술품 2만 3천여 점을 기증할 의사를 밝힌 뒤, 많은 국민이 작품을 감상 할 수 있도록 별도의 전시실 또는 특별관 설치를 주문한 바 있다.

 

곽 시장은 오산시가 최적 유치지가 될 수 있는 이유로 5가지를 제시하고, 오산관광단지 내 오산시 소유부지에 결정만 난다면 바로 공사를 시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곽 시장이 제시한 첫째 이유는, 오산시 내삼미동이 수도 남부권 최고의 문화・관광단지로 조성되고 있고, 단지 내 오산시 소유 부지가 3만8961㎡로 여유가 있다는 점이다. 필요하면 주변 토지로 확장할 수 있어 토지보상 등 행정절차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여 최단 기간 내에 공사 착공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둘째는, 단지 내에 대한민국 최초의 첨단 방식의 미니어처빌리지와 복합안전체험관이 오픈을 앞두고 있고, 드라마세트장도 구비돼 있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다.

 

셋째, 사통발달 교통의 요충지로서 봉담-과천 간 고소독로 북오산IC에서 1㎞ 거리 밖에 되지 않으며, 경부고속도로, 전철, 고속철도 및 국도를 통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입지라고 곽 시장은 강조했다.

 

넷째는, 한류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내삼미동 공유지에 미술관이 들어서면 인천 국제공항과 약1시간 거리에 있어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오산시 내삼미동이 수도권 문화벨트의 최적의 중심지로서 수도권 2800만 명의 문화수요층을 충족 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로 평가 받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곽 시장은 “수도권 사통팔달 중심의 위치에 있는 오산시가 고 이건희 회장 컬렉션의 가치와 의미를 국민들이 편하게 감상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라면서 “‘이건희 미술관’이 오산에 건립되어 전 국민에게 따뜻한 고인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성심성의껏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지명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