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30.5℃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9.9℃
  • 구름조금대구 30.8℃
  • 맑음울산 27.6℃
  • 구름조금광주 29.1℃
  • 맑음부산 28.4℃
  • 구름많음고창 27.5℃
  • 맑음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25.2℃
  • 흐림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5.5℃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7.4℃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최성일 수원농구협회장 “KT 소닉붐 연고지 이전, 꿈 이뤘다”

 

프로농구 KT 소닉붐이 수원시로 연고지 이전을 확정한 가운데 최성일 수원농구협회장은 프로농구의 메카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9일 오전 제5차 이사회를 열고, KT 소닉붐의 연고지 변경을 승인했다.

 

이로써 수원시는 기초지자체 최초로 4대 프로스포츠(야구·축구·배구·농구) 구단을 보유하게 됐다. 수원은 2001년 삼성 썬더스가 떠난 후 20년 만에 다시 프로농구팀을 갖게 된 것이다.

 

최성일 수원농구협회장은 “재임 기간 내에 프로농구단 유치가 목표였던 만큼 KT 소닉붐의 연고지 이전으로 수원시 농구발전을 위한 꿈을 이루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KT 소닉붐의 연고지 이전을 환영하며 “프로농구의 메카로 자리 잡고 ‘수원 농구팀’으로 사랑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훈련장과 사무국(올레빅토리움)이 수원에 위치한 KT 소닉붐은 2021~2022시즌부터 서수원칠보체육관을 홈구장으로 사용하게 된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