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7℃
  • 구름조금강릉 30.1℃
  • 구름조금서울 32.9℃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조금고창 31.5℃
  • 제주 27.5℃
  • 맑음강화 32.4℃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조금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30.2℃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용인시, 처인·기흥 15개 지역 19.93㎢ 성장관리방안 수립

지역별 개발 여건·특성 반영 계획적 개발 기대

 

용인시가 수지구 광교산 일대에 수립했던 성장관리방안을 처인구와 기흥구 일부 지역까지 확대 적용한다.

 

시는 성장관리방안 지역 확대에 대해 지역 특성과 개발 여건을 반영해 계획적 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세부 기준을 제시했다.

 

지난 11일 용인시는 2차 성장관리방안을 수립해 처인구와 기흥구를 포함한 15개 지역 19.93㎢에 대해 오는 14일부터 주민 공람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대상지는 처인구 남동·포곡읍 마성·영문리, 원삼면 좌항·가재월·고당·독성·죽능리, 사암리 용담저수지 일대 13.73㎢와 기흥구 하갈·상하·지곡·공세·고매·보라동 6.2㎢ 다.

 

시는 이들 지역의 건축물 현황을 분석하고 지역별 관리방안에 적합한 용도에 따라 주택·근린생활시설이 밀집한 ‘주거근생형’, 공장·창고·제조업소가 많은 ‘혼합형’, 임야 보전 목적의 ‘산지입지형’등 3가지 유형으로 나눴다.

 

수지구 광교산 일대 수립한 성장관리방안에선 ‘주거형’과 ‘근생형’을 구분했으나, 처인·기흥 지역은 개발 형태가 다양해 주거형과 근생형의 구분이 어려워 ‘주거·근생형’을 적용키로 했다.

 

‘주거근생형’에는 공장이나 창고 등은 지을 수 없고, ‘혼합형’에는 공동주택 등이 들어설 수 없다. ‘산지입지형’에는 공동주택, 공장, 판매시설, 창고 등을 지을 수 없다.

 

‘산지입지형’은 임야 보전을 목적으로 하지만 처인구에 한해 주변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저층형 단독주택을 짓는 것은 권장한다.

 

또, 연립·다세대주택 등을 지을때 폭 6m 이상의 진입도로를 확보하도록 했으며, 개발규모에 따라 이미 개발된 부지를 포함해 면적 2500㎡ 이상은 도로 폭 6m 이상, 5000㎡ 이상은 도로 폭 8m 이상을 확보하도록 했다.

 

다만, 처인구는 합산 대지면적 1만㎡ 이상일 경우에 도로 폭 8m 이상을 확보하도록 기준을 완화했다.

 

이와 함께 시는 성장관리방안을 준수한 자연녹지지역 개발 건에 대해선 도로계획선 준수, 건축물의 배치 및 형태, 경관계획 등 각 항목별로 추가 인센티브를 적용해 건폐율을 기존 20%에서 30%로 완화할 방침이다.

 

처인구 일부 계획관리지역 내 개발 건에 대해서도 항목별 추가 인센티브를 적용해 건폐율은 기존 40%에서 50%로, 용적률을 100%에서 125%로 완화한다.

 

시는 이번에 마련한 성장관리방안(2차)에 대해 오는 28일까지 주민공람 및 시의회 의회 의견을 청취해 다음 달 중으로 관계부서 협의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종 고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개발이 필요한 처인구는 개발행위허가 기준을 일부 완화해 성장을 유도할 것”이라며 “기흥구는 환경 친화적인 개발을 위해 수지구와 비슷한 수준의 기준을 적용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신경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