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28.2℃
  • 흐림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7.1℃
  • 맑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6.0℃
  • 맑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5.3℃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쌍용차 인수전 새판도 '에디슨모터스' 유력

에디슨모터스, 이엘비앤티, 인디 등 3곳만 응찰
유력후보였던 SM그룹 막판 발빼기로 불참
업계, 쌍용차 인수금액 약 1조 원 추산

 

쌍용자동차 본입찰에 유력한 인수후보였던 SM(삼라마이더스)그룹이 참여하지 않은 채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이엘비앤티, 인디(INDI) EV' 등 3곳만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

 

15일 쌍용차 매각 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 측은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인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인 이엘비엔티 그리고 미국 전기차 관련 기업인 인디(INDI) EV 등 3곳이 인수제안서를 제출하고 본입찰에 참여했다고 전했다.

 

애초 자금력을 내세워 쌍용차를 인수하겠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던  SM그룹은 본입찰 막판에 발을 빼면서 '쌍용차 인수 판도'에 변화가 생겼다.

 

실제로 에디슨모터스와 각축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던 SM그룹, 케이팝모터스는 응찰하지 않았으며,  SM그룹은 인수의향서 제출 후 벌인 실사에서 쌍용차 정상화 방안과 전기차 진출 계획 간에 괴리가 있다고 판단해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의하면 쌍용차 인수 금액은 3900억 원 규모의 공익채권과 향후 운영비 등을 포함해 약 1조원으로 추산된다.

 

이날 입찰에 참가한 업체 중 자금력과 사업계획 등을 고려하면 에디슨모터스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자금과 운영자금, 연구·개발비 등으로 2~3년 내에 8000억∼1조5000억 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고,  인수제안서를 통해 2030년까지 30종의 신형 전기차를 생산·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차 측은 인수 희망 금액과 자금 확보 방안, 향후 사업 계획 등을 평가해 이르면 이달 말 우선협상대상자 1곳과 예비협상대상자 1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한편, 업계에서는 쌍용차의 새 주인이 결정되어도 지속 가능한 비전을 내놓지 못할 경우 쌍용차는 회생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는 주채권자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이 지난 13일 기자간담회에서 ‘책임 있는 경영 주체의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사업계획’이 쌍용차 정상화의 전제조건임을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을 보여진다.

 

쌍용차는 기존 평택공장 부지를 매각한 후 새 부지에 전기차 중심의 친환경차 생산 공장을 지을 방침이다.

 

[ 경기신문 = 박희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