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9.2℃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서울지하철9호선-공항철도 직결사업 '청신호'

서울시 국감 김교흥 의원 질의...오세훈 시장 "연내 비용분담 협의 종료"

 9호선과 공항철도 직결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교흥 의원(민주, 인천서구갑)은 20일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9호선과 공항철도 직결사업의 연내 추진을 요구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에 “인천시민 교통편익 증진 차원에서 9호선-공항철도 직결사업을 전적으로 동의하며, 올해 안에 비용분담 협의를 마치겠다”고 밝혔다.

 

서울지하철9호선 공항철도 직결사업은 지난 1999년부터 22년 간 서울시와 국토부가 독자적으로 추진해온 사업이다.

 

공항철도와 9호선은 김포공항역에서 만나는데, 직결되면 환승 없이 인천공항에서 청라를 거쳐 김포공항∼서울 강남권의 쌍방향 통행이 가능하다.

 

앞서 서울시는 직결을 위해 건넘선을 설치하고 지하철 플랫폼과 터널을 중형에서 대형으로 건설했다.

 

김교흥 의원은 ”이제 전기·신호 설치를 거쳐 열차만 투입하면 되는데 차량구입비 222억 원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가 불용처리한 것은 문제”라고 질타했다.

 

오세훈 시장은 전기·신호 설치 개량비인 401억 원에 대한 비용분담협의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아 반납 처리했다고 말했다.

 

김교흥 의원이 사업 지연에 따른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우려해 국토부 장관, 대광위 위원장, 인천시장과 수 차례 협의한 끝에 인천시는 401억 원의 10%인 40억 원을 분담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교흥 의원은 “인천시가 40억 원을 분담한다고 밝히자 서울시는 갑자기 인천시민이 이용한다는 이유로 운영비까지 분담하라고 하는 것은 횡포”라면서 “인천시민이 1년에 서울에서 소비하는 카드소비액이 5조 4196억 원이나 되는 만큼 인천시민의 교통편익 증진을 위해서라도 9호선-공항철도 직결사업 협의를 올해 안에 마무리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시장은 “인천시민의 원활한 서울시 진입 등 교통편익 증진 차원에서라도 9호선-공항철도 직결 사업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상호 윈윈 차원에서 사업에 필요한 제반 비용분담을 올해 안에 국토부, 인천시와 융통성 있게 합의하겠다”고 답변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정민교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