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2.6℃
  • 맑음제주 8.7℃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홍준표 "尹, 히틀러 시대도 찬양하나...지도자 수업 안 된 칼잡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최근 당내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데 대해 “윤 후보는 히틀러 시대도 찬양하냐”라고 직격타를 날렸다. 

 

홍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히틀러 시대 독일도 대단한 경제발전이 있었던 때”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지도자의 잘못된 역사 인식은 국가의 운명을 가름할 수도 있다”며 “1960년대 초 아시아에 두 가지 큰 사건이 있었는데 하나는 박정희 장군의 쿠테타였고 다른 하나는 버마 네윈 장군의 쿠테타였다”고 말했다.

 

이어 “쿠테타로 집권한 두 장군은 각자 나라를 이끌 방향으로 박정희 장군은 자유 민주주의로 향했고 네윈은 국가 사회주의로 갔다”며 “그 결과 60년 후 한국은 선진국 시대를 열었고 버마에서 국호를 고친 미얀마는 아직도 세계 최빈국 중 하나로 남아 있다”고 했다. 

 

홍 의원은 “최근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정권 옹호 발언은 참으로 위험한 역사 인식이다. 참으로 어리석고 아둔한 발상”이라며 “아직은 지도자 수업이 전혀 돼 있지 않은 칼잡이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보수 지지층의 박정희 향수를 자극하는 동시에 윤석열 후보가 나라를 맡을 준비가 안 돼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5차 대구경북 토론회에서 "5공시대에 정치가 있었느냐, 독재만 있었다"라며 "윤 후보 쪽 사람이 저보고 5공때 뭐했냐 하던데 그 시절 검사로 일하면서 전두환 형도 잡아넣었다. 그래서 광주로 쫓겨났다"라고 윤 전 총장을 직격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지난번 대선에 나오셔서 박정희 전두환 전 대통령을 계승한다고 했지 않나"라며 맞불을 놨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