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29.2℃
  • 구름많음서울 30.4℃
  • 흐림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9.2℃
  • 구름많음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30.6℃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송도테마파크 개발사업에 잔여부지 포함돼야…"고통 받은 주민 요구 수용" 주장

인천 연수구 주민들, 2040 인천도시계획에 반영 요구
고남석 구청장도 "공청회 열어 주민 요구 들어야"

 송도테마파크 잔여부지를 전체 개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단 주장이 나왔다.

 

인천시 연수구 아파트입주자 대표회의 연합회는 14일 인천시에 요청서를 보내 부영그룹이 사업권을 가진 송도테마파크 땅과 인접한 잔여부지를 테마파크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십수년 동안 사업이 지체되면서 주민들은 줄곧 고통받아 왔다"며 "잔여부지까지 개발계획에 포함시켜야 온전한 지역발전을 이뤄낼 수 있다"고 했다.

 

부영그룹의 송도테마파크 땅과 닿아 있는 잔여부지는 동춘동 720·743번지 등 2만 1000㎡ 규모로, 현재 고물상과 중고차 폐차장 등 환경 유해 업체들이 들어서 있다. 이곳에선 그 동안 크고 작은 화재사고가 끊이지 않아 길 건너 맞은편 아파트 주민들에게 불안감을 주어왔다.

 

고남석 연수구청장도 힘을 보탰다.

 

그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잔여부지의 테마파크 개발사업 포함, 부영그룹 땅과 옛 송도유원지 등을 포함해 이 일대 개발사업과 관련된 주민 공청회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고 구청장은 "공청회를 통해 그 동안 고통 받아온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2040 인천도시기본계획을 마련해야 한다"며 "시가 계획을 세우고 부영그룹이 잔여부지를 사들여 개발계획을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가 송도테마파크 개발사업 그림을 다시 그리고, 부영이 돈을 대야 한다는 것.

 

그런데 시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시 관계자는 "부영의 사적 개발사업이다. 시가 왈가왈부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시는 현재 사업 기한 연장을 전제로 부영그룹과 함께 송도테마파크 개발사업 계획을 보완하고 있다. 환경·교통영향평가를 준비하는데, 그간 논란이 된 토양정화 방안은 환경영향평가에 담을 계획이다.

 

부영은 연말로 종료되는 사업기한 연장을 위해 지난달 시에 사업계획 보완서를 제출했다. 기존 놀이시설 중심의 테마파크를 테마공원 등으로 바꾸고, 사업에 필요한 설계도서와 자금조달 방안 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영은 2015년 10월 송도테마파크와 아파트를 짓겠다며 옛 대우자동차판매 부지인 연수구 동춘동 907(53만 8000㎡)과 911(49만 8833㎡) 일대를 3150억 원에 낙찰 받았다. 감정가만 1조 원이 넘는 땅이었다.

 

하지만 사업은 번번이 지연돼 연장을 거듭해 왔고, 이번에 다시 연장이 결정되면 2015년 말부터 6년 동안 7번째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