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26.4℃
  • 천둥번개서울 23.4℃
  • 흐림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6.1℃
  • 흐림광주 25.1℃
  • 흐림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7.3℃
  • 흐림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수도권매립지 2044년 종료 논란'에 박남춘 "이면합의" vs 유정복 "용도 폐기된 내용"

 

인천시장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와 국민의힘 유정복 후보가 ‘수도권매립지 2044년 종료’ 논란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박 후보는 25일 OBS경인TV 인천시장 후보자 토론회에서 “2015년 4자 합의로 2025년까지 매립지가 연장된 줄 알았지만, 2044년까지 추가 연장에 서명한 이면합의가 같은 날 동시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유 후보가 시장 재임 시절 실무자들이 맺은 4자 합의에 대해 인천시민들을 철저히 기망하고, 환경주권을 서울과 경기에 넘겨준 ‘인천판 을사늑약’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16년 매립지 종료 시점에서 반드시 끝내야 할 일을 왜 2044년까지 연장하겠다는 이면 합의를 했는지 정말 이해되지 않는다”며 “어쩐지 서울시장이 느긋하게 법대로, 4자 합의대로 하면 된다는 태도를 취했다”고 말했다.

 

이어 “4자 합의에 쓰인 단서 조항 때문에 해법을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자체 매립지를 조성하고 생활 쓰레기 직매립 금지, 건설폐기물 반입 금지 등을 이끌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 후보는 어렵게 이룬 4자 합의를 박 후보가 이행하지 않아 매립지 종료가 안 됐다고 반박했다.

 

유 후보는 “이면합의를 통해 매립지 사용을 2044년까지 연장했다고 하는데 정말 어이가 없다”며 “이면 합의는 공식적으로 공개되지 않는 사실상의 합의를 얘기하는 것이다. 이것은 실무자들의 잘못된 부분으로 용도가 폐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종 결정된 것은 이후 확정된 실시계획 변경 승인”이라며 “여기에는 ‘4자 협의체 합의에 의한 매립지 사용 종료 시’까지로 시점이 명시돼 있다. 박 후보는 용도가 폐기된 효력이 없는 자료를 들고 나와 시민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