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7.9℃
  • 흐림서울 19.1℃
  • 흐림대전 16.7℃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6.4℃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4.9℃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지난 시즌 K리그1 득점왕 주민규 황금발 동판 전시된다

수원월드컵경기장 빅버드 축구박물관서 31일부터 공개
1983년 K리그 최초 득점왕 박윤기부터 총 21개 황금발 전시

 

2021시즌 프로축구 K리그1 득점왕 주민규(제주 유나이티드)의 황금발 동판이 수원월드컵경기장 빅버드 축구박물관에 전시된다.


(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은 지난 시즌 22골로 K리그1 득점왕에 오른 주민규의 황금발 동판을 축구박물관에 전시한다고 30일 밝혔다.


31일부터 전시될 주민규의 황금발 동판은 빅버드 축구박물관에 전시되는 21번째 황금발이다.


월드컵재단은 K리그 역사를 기록하고자, 축구박물관 내 별도의 존을 마련해 역대 K리그1 득점왕의 황금발을 전시하고 있다.


주민규의 황금발 동판이 빅버드 축구박물관에 전시되면 1983년 K리그 최초 득점왕 박윤기부터 총 21개의 황금발이 전시되게 된다.


월드컵재단은 지난 14일 이비스 앰버서더 수원에서 ‘2021 K리그1 득점왕 황금발 제작식’을 진행, 제작 과정과 주민규의 인터뷰가 담긴 영상을 SNS에 공개해 관심을 받기도 했다.


주민규는 “작년 시즌 좋은 기운을 받아 월드컵재단 황금발 제작에 참여하게 돼 무척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올 시즌도 잘 준비해서 2년 연속 득점왕을 받고 팀 우승에도 이바지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월드컵재단 관계자는 “축구박물관에 놓인 황금발을 보고 있노라면 선수들이 잔디 위에서 땀 흘린 시간이 느껴지는 듯하다”며 “2021 K리그1 득점왕 주민규 선수를 비롯해 대한민국 축구 역사를 만들어 나가는 모든 선수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많은 분들이 빅버드 축구박물관에 오셔서 이 감동을 함께 느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빅버드 축구박물관은 한국축구역사관·세계축구역사관·박지성관·유니폼관·2002 한일 월드컵존·VR체험관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매주 화요일~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