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2.3℃
  • 흐림강릉 23.0℃
  • 서울 23.5℃
  • 대전 25.0℃
  • 흐림대구 26.1℃
  • 흐림울산 27.7℃
  • 광주 25.7℃
  • 흐림부산 27.8℃
  • 흐림고창 26.1℃
  • 흐림제주 28.8℃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6.9℃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캐나다 주요 도시는 어떠한 여성친화정책을 펼치고 있을까

경기도여성가족재단, ‘해외의 여성친화도시 정책사례: 캐나다를 중심으로’ 분석 보고서 발간

경기도여성가족재단(재단)이 ‘해외의 여성친화도시 정책사례: 캐나다를 중심으로’ 이슈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6일 밝혔다.

 

2021년 세계경제포럼 성격차보고서에 의하면, 캐나다의 글로벌 성평등수준은 156개국 중 24위로, 우리나라에 비해 여성의 경제참여와 정치역량분야의 성평등 수준이 현저하게 높다.

 

캐나다의 여성친화도시정책은 다양한 여성들의 경제적 안정, 안전, 공적 공간, 리더십 기회, 시 정책결정에 동등한 접근성이 보장된 도시를 추구하며, 특히 젠더기반분석과 정책의 성인지 관점, 성주류화를 가장 중요한 추진방법으로 활용하고 있다.

 

보고서는 캐나다 주요 도시들의 여성친화도시 정책을 사례로 들었다.

 

이 가운데 밴쿠버시는 성인지 참여예산 의무화, 여성공무원 비율 50% 향상, 관리직 공무원 채용 시 50% 여성채용 의무화, 공학분야 여성참여 및 영향력 제고, 여성 시의원 전문성 향상기회 우선 부여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 자녀 돌봄공간 증설, 신축주택의 35%는 가족용 주택 건설 의무화 등도 시행 중이다.

 

오타와시는 정책의사결정기구에 남녀동수 구성, 모든 정책에 성인지관점 통합을 추진하고, 민관협력을 위해 다양한 여성들로 구성된 여성단체에 시 공무원을 배치하는 등의 정책을 펴고 있다.

 

이처럼 캐나다 여성친화도시 정책은 ▲여성의 정책결정 접근성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 ▲지방의원의 성주류화교육과 성평등한 의정활동 요구, 여성할당제 적극 추진 ▲성주류화의 전략적 도구 적극 활용 및 모든 정책에 성인지관점 통합, 성인지참여예산 의무화 ▲여성내부의 다양한 소수집단의 정책요구 수렴 등으로 정리된다.

 

안태윤 재단 선임연구위원은 “우리나라의 여성친화도시가 도시공간에서의 여성안전 중심에서 더 나아가 지방의회 여성대표성 확대와 성평등한 의정활동 지원 등 지역 정책에서 여성참여증진을 위한 방안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