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맑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26.1℃
  • 흐림대전 25.1℃
  • 맑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4℃
  • 구름조금강화 24.9℃
  • 구름많음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이재명, 첫 경선 74.81% 압승…‘확대명' 성큼

이재명 74.81% 박용진 20.31% 강훈식 4.88% 기록
7일 제주·인천 합동연설회 및 권리당원 득표율 발표
李, "기대했던 것보다 많은 지지…최선 다하겠다"

 

6일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첫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70%가 넘는 득표율로 압승했다.

 

민주당은 이날 전국 순회경선 첫 지역으로 강원·대구·경북에서 합동연설회를 실시하고 해당 지역의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이 후보는 74.81% 득표율을 자랑하며 2위를 차지한 박용진 후보(20.31%)를 54.6%p의 큰 차로 앞서갔다. 강훈식 후보는 4.88%로 뒤를 이었다.

 

이로서 ’확대명(확실히 대표는 이재명)‘ 대세론이 분명한 수치로 확인되며 독주체제를 굳혔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역별 득표율은 이 후보의 경우 강원 74.09%, 경북 77.69%, 대구 73.38%를 각각 기록했다. 박 후보는 강원 20.56%, 경북 17.94%, 대구 22.31%로 집계됐고, 강 후보는 강원 5.35%, 경북 4.38%, 대구 4.31%였다.

 

이 후보는 개표 결과가 발표된 뒤 “제가 기대했던 것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며 “아직 많은 일정이 남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1위를 기록한 소감을 밝혔다.

 

박 후보는 “권리당원에서는 이 후보가 압도적으로 득표할 것이라는 점은 모두 예상”했다며 “아쉽지만 다음 경선 지역에는 더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 또 대의원 투표와 국민 여론조사 등도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 후보도 “예측했던 결과대로 올라갈 일만 남았다. 새로운 변화를 지치지 않고 만들어 가겠다”며 “다음주에는 달라질 것이다. 충청, 호남, 서울 등을 순회하며 파격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고위원 투표에서는 정청래 후보가 29.86%, 고민정 후보 22.5%, 박찬대 후보 10.75%, 장경태 후보 10.65%, 서영교 후보 9.09%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윤영찬 후보 7.83%, 고영인 후보 4.67%, 송갑석 후보 4.64%를 기록했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7일 제주·인천에서 합동연설회를 열고 해당지역의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민주당은 권역별 순회경선(총 15회)을 치른 뒤 오는 28일 서울에서 대의원 현장 투표와 국민(2차) 일반당원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해 차기 지도부를 최종 선출한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