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18.1℃
  • 맑음대전 15.5℃
  • 구름조금대구 16.4℃
  • 맑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조금제주 21.3℃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2.7℃
  • 구름많음강진군 16.8℃
  • 구름조금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尹 대통령 자택지시·카드뉴스 등 논란에…정치권 ‘맹공’ vs ‘엄호’

野 “尹 정부 총체적 무능, 대통령실 인적쇄신 재촉구”
한 총리 “대통령 자택에 위기대응시설 완벽…지휘에 문제 없어”

 

윤석열 대통령의 첫 공식 사과에도 카드뉴스·자택 지시 논란 등이 불거지자 야당은 맹공을 퍼부었고, 정부와 여권은 방어로 맞대응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천재지변보다 무서운 것은 윤석열 정부의 안일함과 위기 불감증”이라며 “위기대응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윤 정부의 총체적 무능에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은 국민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는데, 이를 두고 사과가 아니라는 대통령실의 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실의 카드뉴스 논란에 대해서는 “반지하 일가족 참사 현장을 국정 홍보에 활용하는 인식도 경악스럽다”며 “실력도 개념도 없는 대통령실 무능 인사들을 전면 교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용기 원내부대표도 “윤석열의 휴대폰 정부 재난 앞에 컨트롤 타워가 가당키나 하나”라며 “퇴근길에 보였다던 수많은 침수 피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퇴근하더니 집에서 통화로 재난을 통제하는 우스꽝스러운 광경에 국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의 해명도 가관이다. 어제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사과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의 사과를 번복했고,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은 ‘비가 온다고 대통령이 퇴근을 안 하냐’고 한 술 더 떴다”라면서 “대체 무슨 양심으로 그리도 뻔뻔하게 대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에 반해 정부와 여권 일각에서는 위기 대응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는 반론을 폈다. 특히 윤 대통령이 자택에서 근무 지시를 내린 것에 대한 일각의 비판과 논란을 빠르게 차단하며 엄호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미 벌써 대통령께서 머물고 계시는 자택에도 그런 모든 시설(위기 대응 시설)이 거의 완벽하게 다 갖춰져 있다”면서 “(재난 대응과 관련한) 지휘는 큰 문제 없이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비밀이 좀 더 보장될 수 있는 그런 통신 수단들이 다 있다”며 “지하벙커 수준이라고 봐도 될 것 같다”고 부연했다.

 

또한 “중앙재난대책본부에 나가서 총괄 책임을 지휘해달라는 지시를 대통령으로부터 9시 반 쯤에 받았고 행정안전부 장관은 세종시의 현장 지휘본부에 나가 있었다”면서 “그런 과정에서 계속 대통령과 상황 평가를 했고 보고 드리고 지시도 받고 그렇게 했다”고 전했다.

 

이어 “요즘 어떤 위기상황이라는 것이 꼭 현장에만 있어야 한다는 아닌 것 같다”라며 “워낙 좋은 통신 수단이 다 있기 때문에 (현장이 아니더라도) 그렇게 (대응을) 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YTN ‘뉴스라이더’에 출연해 “야당 비판의 핵심은 대통령실 옮긴 것을 비판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야당은 또 비판하는 걸 한 번쯤은 해야 되니까 계속 논란으로 가면 야당에게도 좋지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