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 맑음동두천 22.3℃
  • 맑음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4.2℃
  • 구름조금울산 23.9℃
  • 구름조금광주 23.3℃
  • 맑음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2.8℃
  • 구름조금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이학영 등 민주당 의원 60명 "침수 피해 규모 상응 현실적 지원책 필요"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경기 군포시)과 같은 당 소속 국회의원 60명은 정부의 대응 미비로 수해를 입은 국민을 위한 실질적 보상책 마련을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며칠간 폭우로 발생한 피해 현황이 참혹한 수준이다”라며, “특히 저지대 반지하 주택에 거주하시는 시민들의 피해가 컸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들이 간신히 몸만 탈출해 대피소에서 임시로 거소를 마련해 지내고 있으며, 생활에 필요한 가재도구가 전부 유실됐다”라며 수해민의 상황을 우려했다.

 

특히 “현 법규의 침수피해 200만 원 지원은 턱없이 낮은 액수다”라고 지적하면서 “피해 규모에 상응하는 현실적인 지원책 수립을 정부에 요구한다”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추경편성과 보상 규정 상향 등 국회 차원의 대책도 세우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학영 의원을 비롯해 김병기, 김승원, 민병덕, 소병훈, 유기홍, 임호선, 정태호, 한준호 의원이 참석해 각 지역의 피해 상황을 전달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를 포함 총 61명의 민주당 의원은 촉구 성명서에 이름을 올렸다.

 

[ 경기신문 = 장순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