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5.4℃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느림보 거북이’처럼 천천히 한 발짝 한 발짝 ‘독서 삼매경’…화성 화산초등학교 ‘즐거운 도서관’

연면적 183㎡‧장서 1만 9000권‧열람석 30석 보유
지루한 교과 교육 넘어 책 활용한 색다른 독서교육
독서 즐거움 알리고 책임감 양성하는 ‘어린이 사서’
“도서관 활용한 학생들의 즐거운 독서습관 양성할 것”

 

1946년에 개교한 화성시 송산동에 위치한 화산초등학교는 76년의 긴 역사를 가지고 있다. 현재 384명의 학생들이 배움의 길을 따라 무럭무럭 성장하고 있다.

 

화산초 ‘즐거운 도서관’은 연면적 183㎡에 장서 1만 9000권과 독서를 위한 열람석 30석을 보유하고 있다.

 

즐거운 도서관은 책을 보관하고 관리하는 일반 도서관의 역할을 벗어나, 책을 활용한 다방면의 교육 공간으로서 활용되고 있다. 지난해 화산초에 부임한 염광미 사서교사는 학교 도서관의 ‘교육’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염 사서교사는 학생들이 지루함을 느끼는 교과서 대신 도서관의 다양한 책을 활용해 교과교사들과 협력수업을 진행한다. 또 학생들이 인터넷을 맹신하지 않고 올바른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정보활용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6학년 주하윤(13) 양은 “지루한 교과서 수업보다 다양한 정보를 담은 즐거운 도서관의 2만여 권의 책들을 읽는 게 더 즐겁다”며 “시끌벅적한 교실에서 나와 책을 읽으며 자유롭게 공부하는 도서관이야 말로 나만의 ‘낙원’이다”고 도서관을 향한 애착을 드러냈다.

 

염 사서교사는 즐거운 도서관의 이름처럼 학생들이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고 있다.

 

그는 “‘화산초 어린이책 읽는 교사들’이라는 동아리를 조직해 한 달에 한 번씩 독서교육 개선을 위해 교사들과 경험을 나누는 등 다방면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과교사들의 원활한 수업을 지원하는 것이 사서교사의 역할”이라며 “교사들이 즐거운 수업 시간을 만들 수 있도록 필요한 책들을 선별하고 추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가족의 소중함, 어머니의 사랑을 알려준 ‘김성진 작가와의 만남’.

 

 

염 사서교사는 학생들에게 가족에 대한 소중함을 직접 느껴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고 싶었다. 이에 지난해 12월, 김성진 작가를 직접 초청해 학생들과 소통하며 강의를 진행하는 ‘작가와의 만남’을 기획했다.

 

김성진 작가의 ‘엄마 사용법’이란 책을 활용해 학생들이 ‘어머니’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이해하길 바라고,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독서교육인 셈이다.

 

6학년 정다흰(13) 양은 “‘엄마 사용법’을 너무 감명 깊게 읽어서 김성진 작가를 직접 만나보고 싶었고, 그 꿈을 이뤄준 사서교사에게 너무 감사하다”며 “작가와의 만남 후 평소 집에서 어머니에게 잘 못한 기억들이 생각나 너무 죄송했다”고 말했다.

 

염 사서교사는 “교과 수업에 지쳐있는 학생들에게 색다른 독서교육을 진행하고자 이번 작가와의 만남을 기획했다”며 “가정 속에서 자라나는 학생들이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을 키울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 즐거운 도서관 운영하는 고사리 손 ‘어린이 사서’

 

 

즐거운 도서관의 주인공은 사서교사가 아닌 도서관을 이용하는 학생들이다. 이에 염 사서교사는 직접 도서관을 관리할 학생 도서부원인 ‘어린이 사서’를 선발했다.

 

5학년 장다인(12) 양은 “평소에는 독서에 큰 흥미가 없었지만 도서부원이 되면서 직접 도서관이라는 공간을 운영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시간이 날 때마다 책을 찾게 됐다”며 “즐거운 도서관 도서부원 활동을 하지 않았다면 독서의 즐거움을 알 수 없었을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즐거운 도서관 도서부인 ‘어린이 사서’는 단순한 도서관 청소, 책 대출‧반납 업무를 담당하면서 각종 행사가 진행될 때마다 적극적으로 행사 진행을 도맡는다. 학생들은 처음에는 즐거운 마음으로 ‘어린이 사서’ 활동에 임했지만 점차 책임감과 자기주도적 행동 능력을 익혀나갔다.

 

5학년 백승이(12) 양은 “매달 진행하는 독서퀴즈에 학생들이 제출한 정답지를 직접 매기고 사은품 증정을 위해 추첨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도서관 행사 진행에 참여하고 있다”고 도서부원 활동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시작했지만 도서부원 활동을 하면서 점점 책에 대한 흥미는 물론 책을 아끼고 잘 관리해야겠다는 생각도 가지게 됐다”며 “부원들을 볼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책 행사 때는 기획 단계부터 의견도 많이 내고 행사날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면서 예전과 많이 달라진것 같다”고 덧붙였다.

 

염 사서교사는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독서의 중요성을 교육해도 정작 올바른 독서 습관을 어떻게 양성해야 할 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독서를 강요할 수록 학생들은 책을 멀리하게 되니 학생이 할 수 있는 만큼의 독서를 권장하고 점차 독서량을 늘려나가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생들이 인생을 살아가는 힘을 갖기 위해서는 적은 양이어도 좋으니 꾸준한 독서를 해야한다”며 “학생들이 문학을 통해 타인의 마음을 이해하는 공감의 힘을, 비문학을 통해 세상의 문제를 해쳐나갈 지혜의 힘을 기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터뷰] 김선옥 화성화산초등학교 교장

“거북이처럼 느려도 멈추지 않는 꾸준한 독서가 중요”

 

 

“하루하루 살아가는데 독서만큼 우리를 성장시키는 것은 없다.”

 

지난 2020년 화산초에 부임한 김선옥 교장은 교편을 잡은 36년 동안 학생들의 올바른 독서습관 양성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김 교장은 “글자로 만들어진 책이라는 세상을 한 발자국씩 나아갈 때마다 새로운 지혜와 지식을 발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교장은 독서에 임할 때 거북이와 같은 자세를 가지는 것이 좋다고 피력했다. 특히 학생들에게 교과서 중심의 수업만큼 도서관의 책을 활용한 독서교육도 중요하며 수만 권의 책들을 활용하면서 학생들의 무궁무진한 꿈을 키워갈 것을 기대하고 있다.

 

김 교장은 “책을 많이, 빨리 읽기보다 책 한권이라도 제대로 정독하는 것이 의미 있는 독서 방법”이라며 “‘토끼와 거북이’의 거북이처럼 느려도 목적지까지 발걸음을 멈추지 않는 꾸준함을 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이 올바른 독서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매주 금요일마다 대출을 권장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즐거운 도서관의 이름처럼 학생들이 즐거운 독서를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