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9.1℃
  • 구름조금서울 6.0℃
  • 맑음대전 7.4℃
  • 구름조금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8.6℃
  • 구름많음광주 8.8℃
  • 구름많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4.3℃
  • 구름조금보은 6.4℃
  • 맑음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9.6℃
  • 구름많음경주시 8.3℃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복지부 권고단가 ‘1식·7000원’…편의점으로 몰리는 아이들

강득구 의원 “현실 반영 못한 금액, 지원 단가 상향해야”
대구 67%, 인천 63.2%, 서울 49.3% 편의점 사용 비율↑
올해 상반기 아동급식카드 사용처 편의점 41.9%, 마트 16.6%

 

국내 물가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1식·7000원의 결식아동 아동급식카드 권고단가는 물가상승을 전혀 반영하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안양만안)은 결식아동 중 41.9%가 편의점에서 끼니를 해결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강 의원실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22년 1~6월 결식아동의 아동급식카드 사용처 현황’ 자료에 따르면 대부분의 아이들은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급식카드를 사용했다.

 

다만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지자체별 가맹점 리스트’에 따르면 아동급식카드 가용 가맹점은 총 50만347개소 중에서 일반음식점은 71.5%(35만7705개소)로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었다.

 

편의점과 마트는 각각 17.6%(8만7906개소), 1.2%(5889개소)에 그쳤다. 그럼에도 실제 아이들의 사용처는 편의점과 마트에서의 사용 비중이 훨씬 높게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편의점 41.9% ▲일반·휴게음식점 25.4% ▲마트 16.6% ▲제과 8.1% 순으로 많았다.

 

아동급식카드 지역별 편의점 사용 비중을 분석한 결과 ▲대구 67% ▲인천 63.2% ▲서울 49.3% ▲부산 47% ▲경기 46.5% 순으로 높았다.

 

비교적 편의점 사용 비중이 낮은 ▲전북 13.3% ▲충남 22.2% 의 경우 마트 사용 비중이 ▲전북 66.4% ▲충남 66.4%인 것으로 집계됐다.

 

강득구 의원은 “고물가로 인해 1식 7000원으로는 아이들의 선택권이 좁아질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와 지자체는 결식아동이 충분한 영양 섭취를 통해 건강한 성장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 단가를 상향하고, 71.5%에 달하는 일반음식점 사용 비율을 늘려나가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와 경기도는 치솟는 외식물가를 반영해 이달부터 결식아동 급식 단가를 7000원에서 8000원으로 인상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