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3.3℃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2.7℃
  • 맑음제주 5.2℃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중기중앙회·중소벤처학회, '中企·소상공인 금융안정 지원 정책토론회' 개최

새로운 신용평가 방식 및 한국형 생산성보호프로그램 도입 등 제안
中企·소상공인 60.3% "대출만기 및 이자상환 유예 추가연장 필요"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와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회장 김용진)는 31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안정 지원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9월말 코로나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조치 종료를 앞두고 현실적인 부채 연착륙 방안을 모색하고 향후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발생 시 극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윤창현 국민의힘 국회의원,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용진 중소벤처학회장, 정윤모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첫번째 주제 발표자로 나선 이진호 한남대 교수는 ‘중소기업·소상공인 부채현황과 신용회복 방안’을 주제로 “코로나19 직후 정부의 각종 금융지원조치의 효과로 다행히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부채 현황이 급격하게 악화되지는 않았다”며 “추가 피해를 차단하기 위한 대안으로 코로나 기간 신용등급이 하락한 기업들의 신용등급 회복이 중요하며, ‘중소기업의 복원력지수’ 등을 고려한 새로운 신용평가 방법 도입을 논의할 때”라고 강조했다.

 

두번째 주제 발표자인 임채운 서강대 교수는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 위기 대응과 회생방안’을 주제로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위기에 신속하게 대응해 생산성과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생산성지원과 긴급자금대출을 결합한 ‘한국형 PPP(Productivity Protection Program·생산성보호프로그램)’ 제도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임 교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유형별로 맞춤형 금융지원을 도입하되 기존에 존재하는 지원제도와 연계해 회복력을 강화하는 방안과 폐업·생존 기업을 나눠 투트랙(Two-Track)으로 금융지원과 더불어 정책지원을 연계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박영석 서강대 교수의 진행으로 △송유경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장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 △이석란 금융위원회 산업금융과장 △박재성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토론자로 참여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안정 지원을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한편, 이날 중기중앙회는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중소기업·소상공인 40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안정 지원을 위한 의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조치 이용자의 88.7%가 도움이 됐다고 답했으며, 추가연장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60.3%에 달했다.

 

추가연장이 필요한 이유로는 ‘코로나로 인한 매출하락 미회복’이 35.7%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물가, 원자재값 인상 등 경영환경 악화’(29.9%), ‘대출상환/이자납부를 위한 자금여력 부족’(21.2%) 등 순이었으며, 추가연장이 필요하지 않은 이유는 ‘상환여력 충분’(60.4%), ‘과도한 이자누적 부담’(23.3%), ‘다른 금융지원 정책 축소 우려’(11.9%) 등 순으로 나타났다. 

 

대출만기연장 조치가 종료될 경우 희망하는 지원대책(복수응답)은 ‘저금리 대환대출 프로그램 지원’이 50.0%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대출만기금 장기분할 상환제도 마련’(30.0%), ‘조기상환 시 이자율 경감 등 부담완화’(28.0%) 등이었다.

 

또한, 코로나19 발생 전년도(2019년) 대비 ‘2021년도 매출이 20% 이상 감소’했다고 응답한 경우도 소상공인 59.0%, 중소기업 25.0%로 나타나 정부가 발표한 소상공인 평균 매출 추이 통계*에 비해 상황이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출금리 인상 및 인상요구를 받은 기업(38.3%)은 기존 대출금리 보다 1.52%p 상승(3.31→4.83%)해 같은 기간 1.25%p 상승(‘22.8초 기준)한 기준금리 보다 더 가파르게 오르는 경향을 보였다.

 

정윤모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코로나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고물가·고금리·고환율·고임금이라는 4중고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이라며 “엄중한 경제상황을 고려할 때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아우르는 금융 지원책과 구조적 개선방안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